故 전미선 3주기..너무 빨리 떠나간 그리운 얼굴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2.06.29 09:34 / 조회 : 2183
  • 글자크기조절
image
고 전미선


배우 고(故) 전미선이 사망 3주기를 맞았다.

고 전미선은 지난 2019년 6월 29일 안타깝게 세상을 떠났다. 고 전미선은 연극 '친정엄마와 2박3일' 전주 공연을 위해 머물렀던 전라북도 전주의 한 호텔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고 전미선은 연극 공연을 진행 중이었으며, 영화 '나랏말싸미' 개봉을 앞두고 있었다. 갑작스러운 전미선의 사망 소식에 대중들은 충격에 빠졌다. 당시 소속사 측은 고 전미선이 평소 우울증으로 치료를 받았으나 슬픈 소식을 전하게 됐다고 안타까운 심경을 전했다. 고인의 빈소에는 선후배와 동료 영화인들이 찾아와 애도를 표하며 고인의 마지막 길을 애도했다.

전미선은 지난 1989년 KBS 드라마 '토지'로 데뷔했다. 이후 '여명의 눈동자', '태조 왕건', '야인시대', '황진이', '제빵왕 김탁구', '해를 품은 달', '구르미 그린 달빛', 영화 '8월의 크리스마스'(감독 허진호), '살인의 추억'(감독 봉준호), '마더'(감독 봉준호) 등에 출연했다. 고 전미선은 영화, 연극, 드라마 등 장르를 가리지 않고 활동을 펼쳤으나, 안타깝게 세상을 떠나며 영원히 잠들게 됐다.

너무나 일찍 떠난 명품 배우 고 전미선의 사망 3주기를 맞아 너무나 일찍 떠나버린 명품배우가 더 그리워진다.

김미화 기자 letmei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