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산' 김성규 "'명량', 배우 인생 바꾼 작품..머리 미는데 주저함 없어"

건대입구=김나연 기자 / 입력 : 2022.06.28 12:05 / 조회 : 674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김성규가 28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진행된 영화 '한산:용의 출현'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한산:용의 출현'은 명량해전 5년 전, 진군 중인 왜군을 상대로 조선을 지키기 위해 필사의 전략과 패기로 뭉친 이순신 장군과 조선 수군의 '한산해전'을 그린 전쟁 액션 대작. 김한민 감독이 역대 최고 흥행 기록을 세운 '명량' 이후 내놓은 이순신 3부작 중 두 번째 작품이다. / 2022.06.28 /사진=김창현 기자 chmt@
배우 김성규가 '한산: 용의 출현'에 출연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28일 서울시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한산: 용의 출현'(감독 김한민)의 제작보고회가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김한민 감독을 비롯해 배우 박해일, 변요한, 김성규, 김성균, 김향기, 옥택연이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한산: 용의 출현'은 명량해전 5년 전, 진군 중인 왜군을 상대로 조선을 지키기 위해 필사의 전략과 패기로 뭉친 이순신 장군과 조선 수군의 '한산해전'을 그린 전쟁 액션 대작. 김한민 감독은 '명량'을 촬영할 당시부터 이순신이라는 인물의 대서사를 그리는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었고, 그 두 번째 작품이 바로 '한산: 용의 출현'이다.

김성규는 이순신의 신념을 보고 자신의 운명을 바꾸고자 항왜 군사가 된 왜군 병사 준사 역을 맡았다. 그는 "부담감이 컸다"면서도 "'명량'이라는 작품을 봤을 때가 공교롭게도 연기를 그만두고 다른 일을 하려던 시기였기 때문에 여러 가지 감정을 느끼면서 봤던 것 같다. '배우라는 일이 쉽지 않구나'라고 생각했던 기억이 있어서 당연히 부담이 됐고, 역할에 대한 부담도 있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저도 감독님을 만나 뵙고 얘기를 들으면서 이 역할이 단순히 액션을 하는 인물이 아니라 조선군과 왜군과는 다르게 그 사이에서 고민하고, 이순신 장군을 바라보는 또 다른 시선과 이 전투에 대한 본질적인 질문을 하게 되는 인물이라는 생각에 잘해보고 싶다는 마음으로 참여하게 됐다"고 말했다.

또한 김성규는 "머리를 미는데 주저함이 없었을 만큼 준사라는 인물이 역사적인 정보가 적기도 하고, 시나리오를 봤을 때 준사는 약간은 판타지적인 인물이다. 감독님께서 이 전쟁에 대해서 조선 혹은 왜군보다는 사람으로서의 고민이 보였으면 좋겠다고 말씀하셔서 그 부분에 집중했다"고 설명했다.

김나연 기자 ny0119@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