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산: 용의 출현' 박해일 "최민식 선배, 고생 좀 해보라며 씩 웃어"

건대입구=김나연 기자 / 입력 : 2022.06.28 11:37 / 조회 : 523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박해일이 28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진행된 영화 '한산:용의 출현'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한산:용의 출현'은 명량해전 5년 전, 진군 중인 왜군을 상대로 조선을 지키기 위해 필사의 전략과 패기로 뭉친 이순신 장군과 조선 수군의 '한산해전'을 그린 전쟁 액션 대작. 김한민 감독이 역대 최고 흥행 기록을 세운 '명량' 이후 내놓은 이순신 3부작 중 두 번째 작품이다. / 2022.06.28 /사진=김창현 기자 chmt@
배우 박해일이 '명량'에서 이순신 장군 역을 연기한 최민식의 조언을 밝혔다.

28일 서울시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한산: 용의 출현'(감독 김한민)의 제작보고회가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김한민 감독을 비롯해 박해일, 변요한, 김성규, 김성균, 김향기, 옥택연이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한산: 용의 출현'은 명량해전 5년 전, 진군 중인 왜군을 상대로 조선을 지키기 위해 필사의 전략과 패기로 뭉친 이순신 장군과 조선 수군의 '한산해전'을 그린 전쟁 액션 대작. 김한민 감독은 '명량'을 촬영할 당시부터 이순신이라는 인물의 대서사를 그리는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었고, 그 두 번째 작품이 바로 '한산: 용의 출현'이다.

이날 박해일은 "김한민 감독님과 세 작품째 같이 하고 있다. 저에게 처음 이순신 장군 역을 제안해 주셔서 당황스러웠다. '저를 뭘 믿고 이런 캐릭터를 제안하셨을까'하는 부담감이 있었다"며 "그러나 시나리오를 읽고, 감독님의 설명을 들어보니까 제가 해볼 수 있는 지점이 충분히 발견이 됐고, '명량'에서 최민식 선배님은 용장의 모습이었다면 이번에는 밀도 있는 전략으로 전투를 행하는 지장의 모습과 수군과 백성을 챙기는 덕장의 모습까지. 제가 배우로서 가진 기질의 부분을 최대한 활용해 주셔서 잘 끝냈다"고 말했다.

이어 "젊은 이순신 캐릭터를 잘 만들어야 한다는 책임감을 안고 출항했다. 이순신 장군님이 유학을 익히셨고, 인문학적 소양을 쌓으셨고, 이후에 무인의 길로 가셨는데 감독님이 선비스럽고 그분께서 가지고 계신 내면의 올곧은 모습을 잘 활용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하셨다. 그런 부분에 조금 더 집중하면서 전투의 긴장감을 유지하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박해일은 "최민식 선배님이 저에게 딱 한 마디를 하셨다. 씩 웃으시면서 '고생 좀 해봐라'라고 하시더라. 이미 경험을 진하게 하신 분이고 중의적으로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김나연 기자 ny0119@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