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트메이커' 노희경 역시는 역시..'이슈메이커' 서예지 이럴수가 [2022 상반기 결산]

[★리포트] 2022 상반기 결산 - 방송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2.06.28 15:27 / 조회 : 1600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tvN
tvN은 올 상반기도 풍성한 드라마 라인업으로 안방극장을 채웠다. 메디컬, 로맨스, 법정, 판타지, 서스펜스, 코믹, 스릴러 등 다채로운 장르의 드라마로 시청자와 만났다. 두 자릿수 시청률을 돌파한 인기작부터 방송 전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아온 화제작까지 2022년 상반기를 수놓은 tvN 드라마들을 짚어봤다.

◆'고스트 닥터'→'군검사 도베르만' 월화극 시청률 바통터치

2022년 tvN 월화드라마의 포문을 연 '고스트 닥터'는 천재 의사와 황금 수저 레지던트가 신체를 공유하며 벌어지는 메디컬 판타지 스토리다. 가수 겸 배우 비의 안방 복귀작으로 방송 전부터 주목을 받았다. 비는 극 중 천재 의사 차영민으로 변신해 황금 수저 레지던트 고승탁 역의 배우 김범과 호흡을 맞췄다. '한 몸'을 두고 두 개의 영혼이 펼치는 특별한 브로맨스로 시청자들을 붙잡았다. 4~6%대(이하 닐슨 코리아 전국 기준)를 오가던 시청률은 마지막회에서 8%를 기록하며 자체 최고점을 달성했다.

안보현, 조보아 주연의 '군검사 도베르만'은 '고스트 닥터'의 상승세를 이었다. 5.3%의 시청률로 출발한 작품은 최종회에서 10.1%를 찍으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군검사 도베르만'은 군대 내 썩은 악을 타파하며 진짜 군검사로 성장하는 이야기. 국내에서 좀처럼 다루지 않았던 군 법정을 배경으로 한 작품으로, 군 검사로 변신한 안보현과 조보아가 합을 맞춰 통쾌한 정의 구현에 나서며 시청자들에게 짜릿한 즐거움을 선사했다.

아역 출신 배우 여진구와 문가영이 13년 만에 재회한 '링크 : 먹고 사랑하라, 죽이게'는 지난 6일 첫 선을 보였다. '감정 공유'를 키워드로 두 남녀의 이야기를 풀어가는 판타지 멜로물로, 시청률은 전작들의 성과에 미지치 못하고 있다. 3.1%로 출발해 한때 1.9%까지 추락했다. 시청률 반등을 위한 발판이 필요해 보인다.

image
/사진제공=tvN
◆수목극 기대 밑도는 성적..서예지 '이브' 화제성 활활

월화드라마에 비해 수목드라마는 시청률이 다소 저조했다.

김하늘, 이혜영, 김성령 등 여배우 3인방이 이끈 '킬힐'은 방영 내내 3~4%대의 시청률에 머물렀다. 최저 시청률은 2.3%까지 하락했다. '킬힐'은 치열한 홈쇼핑 세계에 쇼호스트들의 경쟁과 권력의 세계에서 살아남는 여성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이른바 '믿고 보는' 주연 배우들의 열연은 나무랄 데가 없었으나 드라마 전개상 흥미를 더할 완급 조절이 부족했다는 평이 많다.

이광수, 설현, 진희경의 코믹 추리물로 관심을 모은 '살인자의 쇼핑목록'도 2~3%대 시청률로 아쉬운 성적을 남겼다. 동명의 단편 소설을 원작으로 한 '살인자의 쇼핑목록'은 평범한 동네에서 발생하는 의문의 살인사건을 마트 사장과 캐셔, 지구대 순경이 추리해 나가는 이야기다. 코믹, 스릴러, 추리, 미스터리 등 다소 상충하는 장르가 버무려졌는데, 오히려 뚜렷한 장점이 없는 결과물이 되어 버렸다는 지적이다. 웃음과 긴장감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으려다 모두 놓친 격이란 평가다.

사생활 논란에 휘말린 서예지의 복귀작 '이브'는 2~3%대 낮은 시청률에 비해 화제성이 상당하다. '이브'는 13년의 설계, 인생을 걸고 펼치는 한 여자의 강렬하고 치명적인 격정 멜로 복수극이다. 첫 회부터 주인공 이라엘 역의 서예지의 파격 정사신으로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매회 등장하는 자극적이고 적나라한 장면과 '트러블메이커' 이미지가 각인된 서예지에만 시선이 쏠리다 보니, 정작 작품과 다른 배우들은 빛을 보지 못하고 있다.

image
/사진제공=tvN
◆주말극 연이은 흥행 성공..노희경, 높은 기대 부응

주말 황금 시간대에 배치된 '스물다섯 스물하나'과 '우리들의 블루스'은 기대에 걸맞은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지난 4월 종영한 김태리, 남주혁의 청춘 로맨스물 '스물다섯, 스물하나'는 최고 시청률 11.5%를 기록하며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IMF(국제통화기금) 외환위기를 겪은 1998년을 배경으로 한 작품은 나희도(김태리 분)와 백이진(남주혁 분)을 중심으로 꿈을 빼앗긴 청춘들의 방황과 성장을 그려내며 호평을 받았다. 90년대 레트로 감성을 재현하며 중장년층의 향수를 자극하기도 했다. 주연 배우 김태리는 '미스터 션샤인'에 이어 2연속 tvN 드라마 흥행을 견인했다.

'스물다섯, 스물하나' 후속으로 방영된 '우리들의 블루스'는 14.6%로 tvN 올 상반기 최고 시청률을 달성했다. '우리들의 블루스'는 제주를 배경으로 다양한 인물들의 각양각색 인생 이야기를 현실감 있게 담아 시청자들을 울고 웃게 했다. 사실 '히트 메이커' 노희경 작가와 이병헌, 신민아, 차승원, 이정은, 김혜자, 고두심, 한지민, 김우빈 등 초호화 배우진이 의기투합한 '우리들의 블루스'의 흥행은 어느 정도 예견된 일이었다. 막상 뚜껑을 열어보면 큰 실망감을 주는 기대작들도 더러 있지만, 노희경 작가는 달랐다. 아직 드라마 작법에선 생소한 옴니버스 구성을 활용해 여러 인물들의 선 굵은 서사를 유기적으로 풀어내며 웰메이드 드라마를 완성했다. 이소별, 정은혜 등 장애인 배우들도 직접 출연해 깊이를 더했다.

윤성열 기자 bogo109@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