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르사 새 시즌 부활 기회? ‘스털링-레반도프스키-하피냐’ 예상 라인업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2.06.27 17:29 / 조회 : 219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FC바르셀로나(이하 바르사)가 재정난이라는 악재 속에서 고군분투하며 명문팀으로 명성을 이어가고 있다. 이제 알찬 영입으로 명예 회복을 다짐하고 있다.

영국 매체 ‘90min’은 지난 26일(현지시간) 2022/2023시즌 바르사의 예상 라인업을 공개했다. 예상 라인업 중 페드리, 가비, 로날드 아라우호, 마크 안드레 테어-슈테겐을 제외하고 변화 폭이 컸다.

가장 눈에 띄는 포지션은 스리톱이다. 라힘 스털링(맨체스터 시티)-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바이에른 뮌헨)-하피냐(리즈 유나이티드)로 구성되어 있다.

스털링과 레반도프스키는 유럽에서 검증된 특급 선수들이다. 특히, 레반도프스키가 온다면 루이스수아레스(아틀레티코 마드리드), 리오넬 메시(파리생제르맹) 이후 확실한 특급 골잡이를 보유하게 된다.

이외에도 포백은 첼시 출신들이 대거 포진되어 있다. 마르코스 알론소, 세자르 아스필리쿠에타, 안드레아스 크리스텐센이 예상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이들 모두 첼시와 결별이 유력하며, 이적료도 적게 드는 점에서 지갑이 얇아진 바르사에 큰 힘이 될 전망이다.

이외에도 AC밀란 미드필더 프랑크 케시에도 바르사의 다음 시즌 예상 라인업에 포함됐다.

사진=90min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