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남당' 오연서, 강력팀 막내 아닌 팀장으로 등장 [별별TV]

이상은 기자 / 입력 : 2022.06.27 23:03 / 조회 : 407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KBS 2TV ' 미남당' 방송화면
'미남당'에서 오연서가 긴 가죽 재킷을 입은 강력팀장으로 첫 등장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미남당'에서는 한재희(오연서 분)이 긴 생머리에 가죽 재킷을 입고 강력팀에 등장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를 본 장두진(정만식 분)과 김상협(허재호 분)은 한숨을 쉬었고, 전화벨이 울리자 출동 준비를 며 한재희를 무시했다. 장두진은 한재희에게 "우리 막내는 여기서 적응하면서 청소 좀 하고 있어"라며 말했다. 김상협은 "초짜라고 봐주는 것은 오늘까지"라며 한재희를 두고 현장으로 떠났다.

현장에서 밀항하는 범인을 쫓던 장두진은 범인을 따라잡고 단번에 제압하는 한재희를 보며 "사람아니야"라며 쳐다본 후 "사고치는 스타일아니냐"라며 걱정했다.

사무실로 돌아온 강력팀원들은 신입으로 발령받은 나태광(정하준 분)에게 인사를 받고 당황했다. 장두진은 한재희를 보며 "그럼 얘는.."이라며 당황했다. 한재희는 "오늘부로 강력7팀에 발령받은 한재희 팀장입니다"라며 소개했다.

장두진은 "한형사 사람맞아, 귀신아니야" 라는 이야기와 함께 '한귀'라는 별명에 대해 설명했다.

이상은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