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로 컴백' 비투비 이민혁 "새 앨범 'BOOM', 1집보다 섹시해"

블루스퀘어=공미나 기자 / 입력 : 2022.06.27 14:15 / 조회 : 657
  • 글자크기조절
image
비투비 이민혁이 27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두 번째 정규앨범 'BOOM' 발매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민혁의 이번 앨범 타이틀곡 'BOOM'은 웡크 트랩 스타일의 강렬한 비트가 인상적이며 낯섦에서 오는 새로운 설렘을 담아낸 곡이다. 2022.06.27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솔로로 컴백한 비투비의 이민혁(HUTA)가 새 앨범 'BOOM'(붐)으로 한층 더 섹시한 매력을 예고했다.

이민혁은 27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카오스홀에서 정규 2집 'BOOM'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3년 반 만에 정규 앨범을 내게 됐다. 떨리는 감정 보다는 설레는 감정이 크다"고 컴백 소감을 밝혔다.

새 앨범 'BOOM'은 동명의 타이틀곡을 포함해 총 12곡이 수록됐다. 이민혁은 전곡 작사, 작곡에 참여하며 음악적 역량을 뽐냈다.

이민혁은 "새 앨범은 다채로운 장르 12곡을 담았다. 일상 속에서 살아가다 보면 다양한 순간을 직면하고 여러 감정을 만난다. 그런 순간마다 어울리는 곡이 앨범에 담겼으니 잘 즐겨달라"고 말했다.

타이틀곡 'BOOM'에 대해 "하이브리드 웡크 트랩으로 다소 생소한 장르의 곡"이라며 "파괴력 있는 비트 위에 제 퍼포먼스를 함께 보면 매력이 배가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이민혁은 타이틀곡 선정 이유에 대해 "무대에서 HUTA라는 이름으로 꾸며가기 가장 적합한 곡이라고 생각했다. 가장 대중적인 곡은 아닐 수 있지만, 가장 무대를 콘셉추얼하게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1집 타이틀곡과 비슷하게 폭발력이 있지만, 느낌을 다르게 하려 했다. 그때보다 여유롭고 성숙한 모습에서 느낄 수 있는 섹시함을 어필하려 했다"고 강조했다.

이민혁은 이날 오후 6시 'BOOM'을 발매하고 활동을 시작한다.

공미나 기자 mnxoxo@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