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축구협회, K4리그 신규 참가 희망팀 접수... 11월 최종 승인 결정

이원희 기자 / 입력 : 2022.06.27 13:48 / 조회 : 583
  • 글자크기조절
image
대한축구협회는 내년도 K4리그(4부리그)에 새롭게 참가를 희망하는 축구팀의 신청을 받는다고 27일 밝혔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대한축구협회는 내년도 K4리그(4부리그)에 새롭게 참가를 희망하는 축구팀의 신청을 받는다고 27일 밝혔다.

협회는 "참가 의향서 제출기간은 두차례로 나눠져 있다. 1차가 27일부터 다음달 15일까지, 2차는 8월 16일부터 26일까지"라며 "의향서 제출팀을 대상으로 서류 심사와 현장 실사, 가입비 납부 등의 확인 절차를 거친 뒤, 11월에 최종 승인 여부가 결정된다"고 전했다.

참가 희망팀은 K4리그 가입에 필요한 조건을 모두 갖추어야 한다. 2천만원 이상의 연봉계약을 맺은 선수가 5명 이상이어야 하며, 구단의 모든 선수와 연봉 계약 또는 수당 계약을 체결해야 한다. 유소년 육성을 위해 구단 산하에 U-12, U-15, U-18팀 중 1팀 이상을 운영하는 것도 필수다. 또 1천명 이상의 관중을 수용하는 경기장을 연간 사용할 권리도 갖고 있어야 한다.

구단은 반드시 독립된 법인 형태이어야 하며, 4명 이상의 사무국 직원도 의무적으로 확보해야 한다.

한편, 현재 K4리그에는 총 17개팀이 참가하고 있다. 프로팀인 전북현대, 대구FC, 강원FC, 대전하나시티즌의 B팀도 포함돼 있다. 연중 홈 앤드 어웨이 방식으로 팀당 32경기씩을 치른다. 시즌 성적에 따라 1, 2위팀은 내년에 K3리그로 승격하며, 3위와 4위팀은 플레이오프를 거쳐 승격 여부가 결정된다. 아직까지 강등 제도는 없다.

K4리그 신규 참가에 대한 자세한 문의는 대한축구협회 대회운영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