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가자' 장민호X정동원, 제주 海男 변신 '물질 좀 하네'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2.06.27 13:31 / 조회 : 579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TV조선


'동원아 여행 가자' 장민호와 정동원이 제주 청정 바다 속으로 거침없이 뛰어드는 '제주 해남(海男)'으로 변신했다.

TV CHOSUN '동원아 여행 가자'(이하 '동행자')는 '미스터트롯'이 탄생시킨 최고의 파트너, 장민호와 정동원이 펼치는 리얼 우정 여행기다. 이와 관련 27일 방송되는 '동원아 여행가자' 8회에서는 파트너즈 장민호-정동원이 제주 해녀체험에 나서, 푸른 바다의 그림 같은 풍경을 만끽하게 할 전망이다.

제주 여행 둘째 날, 파트너즈는 전날 우려했던 것과 달리 맑게 갠 날씨를 보고 정동원의 소원인 해녀 체험 도전을 결심했다. 두 사람은 바다 입수를 앞두고, 난데없는 '우주인 상황극'을 펼치는 등 생애 최초로 '짜릿한 손맛'을 볼 생각에 잔뜩 들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두 사람은 이내 제주 청정 바다 속으로 거침없이 뛰어 들어갔고, 장민호는 예상과 달리 물에 들어가자마자 뿔소라와 해삼을 잡는 뛰어난 물질 실력을 자랑해 감탄을 터지게 했다. 반면 정동원은 입수 전 실력을 보여주겠다며 호언장담했던 것과 달리 다 잡은 뿔소라를 놓치는가 하면 잔뜩 겁을 먹은 채 두려워해 자칭 '물동원'의 자존심마저 구겨 폭소를 안겼다.

하지만 이때 이를 지켜보던 '해녀 삼촌'들이 의외의 고전에 잔뜩 풀이 죽은 정동원을 위해 장민호 몰래 바다 속에서 은밀한 거래를 펼쳐 시선을 집중시켰다. 해녀 삼촌들이 정동원의 자존심을 살려주기 위해 제주 바다 속에서 행한 은밀한 거래는 무엇일지, 거래 현장에서는 무슨 일이 벌어졌을지 호기심을 자아내고 있다.

이어 파트너즈는 직접 바다에서 잡은 해삼과 문어로 바다 냄새 가득한 먹방을 선보이며 군침을 자극했다. 더욱이 장민호는 자신의 로망이자 소원인 '해변 승마 체험'을 할 생각에 한껏 설렜던 상태. 하지만 이내 장민호는 제작진으로부터 제주 동쪽 비 소식으로 승마 체험이 취소됐다는 청천벽력 소식을 듣고 허탈함을 감추지 못했다. 이와 달리 일찍이 해녀 체험 소원을 이룬 정동원은 얼굴 가득 미소를 머금고 춤까지 추며 기뻐해 장민호의 속을 부글대게 했다.

파트너즈는 취소된 승마 체험 대신 방송 분량 확보를 위해 고민하던 중 가수의 자존심을 건 노래방 대결을 가동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서로의 노래를 바꿔 부르기로 한 두 사람은 노래방으로 향하는 차 안에서부터 치열한 선곡 싸움을 벌인 것은 물론 실전 같은 리허설을 벌이며 서로를 견제하는 신경전을 벌였던 터. 급기야 스태프들마저 노래방 대결에 동원한 3:3 팀 대결이 성사되면서 긴장감을 드리웠다. 그림 같은 푸른 바다 속에서 펼쳐진 파트너즈의 좌충우돌 해녀 체험을 비롯해 스태프들과 함께한 웃음 터진 노래방 나들이의 결과는 어떨지 귀추를 주목케하고 있다.

제작진은 "눈부신 푸른 바다에 풍덩 뛰어들어 물 만난 고기처럼 신나하는 두 사람의 모습 자체가 안방극장의 스트레스를 훌훌 날리는 명장면이 될 것"이라며 "여행을 통해 매회 더욱 빛나는 케미를 터트리고 있는 장민호-정동원의 활약을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