덱스터 스튜디오, CJ ENM과 '외계+인' 1부 공동 투자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2.06.27 08:14 / 조회 : 768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외계+인' 포스터


시각특수효과(VFX) 및 콘텐츠 전문기업 ㈜덱스터스튜디오(대표 김욱·강종익, 이하 덱스터스튜디오)가 최동훈 감독의 신작 영화 '외계+인'(제공·배급 CJ ENM, 제작 케이퍼필름) 1부에 공동 투자사로 참여했다.

27일 덱스터스튜디오는 CJ ENM과 손잡고 '외계+인' 1부에 공동 투자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최동훈 감독의 '암살'(2015) 이후 7년 만의 복귀작으로 배우 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염정아, 조우진, 김의성이 출연한다.

덱스터스튜디오는 '외계+인' 작품 전체의 시각효과 및 사운드, DI(디지털 색보정) 등 주요 후반 공정 전반을 담당했다. 그동안 영화 '신과 함께-죄와 벌'(2017), '신과 함께-인과 연'(2018), '승리호'(2021) 등을 통해 상상 속 세계를 VFX 기술로 창조해온 덱스터스튜디오는 자사만의 노하우를 토대로 압도적이고 센세이셔널한 비주얼과 사운드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덱스터스튜디오 김욱, 강종익 대표는 "독보적 연출력을 지닌 최동훈 감독과 함께한 '외계+인' 프로젝트는 덱스터만의 노하우와 기술력을 총동원한 강렬한 비주얼과 사운드로 관객들을 단번에 사로잡을 것"이라며 "'범죄도시 2'부터 시작된 한국 영화 산업의 회복세에 힘을 보태게 되어 기쁘다"고 밝혔다.

덱스터스튜디오는 그간 후반 작업을 맡은 대작들이 연이어 개봉하며 명실공히 한국 대표 포스트 프로덕션임을 입증했다. 올해 첫 천만 관객을 달성한 '범죄도시2'부터 칸영화제 남우주연상 수상작 '브로커', 박훈정 감독의 흥행 속편인 '마녀2'의 후반 작업을 담당했다.

더불어 칸영화제 감독상에 빛나는 박찬욱 감독의 '헤어질 결심'과 이정재 감독의 데뷔작 '헌트', 한재림 감독의 항공 재난 블록버스터 '비상선언'도 개봉을 준비하고 있다.

김미화 기자 letmei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