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목소리] 고정운 감독, "승점 1점, 만족한다...운이 따라줬어"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2.06.26 22:18 / 조회 : 309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대전] 곽힘찬 기자= 김포FC 고정운 감독이 무승부에 대해 만족감을 드러냈다.

김포는 26일 오후 8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23라운드 경기에서 대전하나시티즌과 1-1 무승부를 거뒀다. 김포는 후반전 일방적으로 밀렸지만 골키퍼의 선방과 수비진이 영혼의 수비를 펼친 덕에 귀중한 승점 1점을 따냈다.

경기를 마친 고정운 감독은 “우리가 열심히 투혼을 발휘했다. 후반전엔 많이 밀렸지만 열심히 뛰어서 운이 따라올 수 있었다. 선수단이 화려한 대전을 맞이해서 선수들이 육탄 방어를 펼쳐줬다. 승점 1점, 만족한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이상욱 골키퍼의 선방쇼가 돋보였다. 여러 차례 대전이 득점을 기록할 기회가 있었지만 이상욱의 동물적인 선방에 무산됐다. 고정운 감독은 “이상욱은 정신적 지주와 같은 존재다. 박스 안에서 잘 막는 장점이 있다. 대전이 운이 없었다고 본다. 우리에게 운이 따랐다”라고 평가했다.

데뷔골을 터뜨린 나성은에게도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고정운 감독은 “2라운드까지 부침을 많이 겪었고 경쟁하는 과정에서도 많이 힘들었다. 오늘 득점으로 컨디션이 많이 살아났다. 믿고 있었다. 오늘 득점으로 나성은이 더 올라섰으면 하는 바람이다. 이런 경기를 통해서 더 성장하면 후반기에 더 좋은 경기력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라고 언급했다.

다음 맞대결 상대는 광주FC다. 광주는 경남FC에 1-4 완패를 당했다. 고정운 감독은 “우리 홈이라서 체력적으로, 정신적으로 좋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을 것이다. 광주 상대로 좋은 경기를 해보겠다”라고 강조했다.

사진=곽힘찬 기자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