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남창희, 소개팅 뺏겼다..딘딘♥소야 번호 교환 성공 [★밤TView]

이시호 기자 / 입력 : 2022.06.26 22:44 / 조회 : 1011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미우새' 가수 딘딘이 김종국 조카 소야의 번호를 획득했다.

26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김종국과 지인들의 축구 경기가 그려졌다.

이날 김종국은 딘딘과 남창희를 소환해 개그맨 팀과 축구 경기를 했다. 하지만 남창희는 "10년 간 5분 이상 뛴 적이 없다"더니 금세 "난 더이상 안 될 것 같다"고 쓰러져버려 폭소를 안겼다. 이때 축구장에는 김종국의 조카인 가수 소야가 등장했다. 김종국이 앞서 남창희와 축구 게임으로 소개팅을 약속했던 것.

남창희는 이에 눈도 못 마주치고 부끄러워 하다 갑자기 "저 원래, 알죠 형. 인천의 메시였다"라며 투지를 불태워 웃음을 안겼다. 남창희는 축구를 하는 내내 계속 소야의 곁을 떠나지 않으며 그녀에게 날아오는 공을 피하는 등 열성을 다했지만, 이후 김종국과 함께 한 식사 자리에서는 의외의 복병이 등장했다.

이는 바로 딘딘이었다. 딘딘은 소야가 군대 선임의 지인이라는 연결고리를 어필하며 계속해서 은은한 매너를 자랑해 소야를 심쿵하게 했다. 반면 남창희는 소야와는 눈도 못 마주치면서 김종국에게 계속해서 아첨하는 등 방향을 제대로 잘못 잡아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때 딘딘은 소야에 몰래 사이다를 가져다 주며 "형이 계속 둘만 얘기하니까 심심해하시지 않냐"고 핀잔을 줬다.

image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김종국은 그럼에도 계속 "창희가 애가 나쁘지 않더라고. 그리고 애가 담백하다. 겉멋 있는 스타일보다 담백하고 진중한 스타일이 좋다. 그리고 얘가 또 의리가 있다"며 남창희를 추켜세워줬으나, 딘딘은 남창희가 의리가 좋아 누가 부르면 거절을 잘 못한다며 자신과 처음 만났던 날에도 아침 열 시까지 술을 마셔줬다고 폭로해 점수를 깎았다. 딘딘은 이어 "전 여자친구랑 있어서 못 갈 것 같다고 할 거다"고 덧붙였다.

김종국은 결국 아무 것도 하지 못하는 남창희에 "애가 약간 쪼다(?) 끼가 있네"라며 고개를 저었고, 딘딘은 이에 소야 번호까지 물어보며 "제가 사랑 앞에서는 불 같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김종국은 결국 소야의 번호를 걸고 팔씨름을 하라고 말했으나, 당연히 이길 줄 알았던 남창희는 딘딘에게 너무 쉽게 패해 충격을 안겼다. 딘딘은 여유로운 미소로 소야의 번호를 획득했다.

이에 딘딘 모친은 "딘딘은 여자친구가 생기면 저한테 소개를 꼭 시켜준다. 통화하다 전화도 바꿔주고 집에도 같이 온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딘딘 모친은 여자친구로 기억나는 사람이 "중학교 때부터 하면 열 명도 넘은 것 같다"고 덧붙였다. 신동엽은 이에 짖궂게 "통화만 했던 그 분이 TV에 나올 땐 어떻냐"고 말했고, 딘딘 모친은 순순히 "솔직히 내 자식이랑 같이 좋아했던 친구니까 잘 돼서 나오면 좋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시호 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