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목소리] 전북 무승부에 홍명보, “우리 스스로 기회 잡고 나아가야”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2.06.26 17:39 / 조회 : 290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울산현대 홍명보 감독이 성남FC전 승리를 다짐했다.

울산은 26일 오후 6시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성남과 하나원큐 K리그1 2022 18라운드 홈경기를 치른다.

현재 울산은 12승 3무 2패 승점 39점으로 선두를 달리고 있다. 지난 22일 FC서울 원정에서 짜릿한 2-1 역전승을 거두고 홈으로 돌아왔다. 기세를 이어 연승을 달리겠다는 의지다.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과 만난 홍명보 감독은 “이기면 분위기가 좋은데, 그보다 더 중요한 건 과정이다. 분위기가 좋다가 이길 수도, 질 수도 있다. 이런 폭이 크면 안 된다. 선수들에게 일관성 있게 가자는 주문을 했다”고 털어놓았다.

골잡이 7골로 엄원상(8골)에 이어 팀 득점 2위인 레오나르도가 경고 누적으로 결장한다. 이에 울산은 바코 제로톱을 가동한다.

홍명보 감독은 “상대는 포백이다. 따라서 공간이 많이 생길 수 있다. 바코, 아마노가 뒤로 조금 내려와 볼을 소유하면서 풀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울산은 경기 시작 후 15분 안에 실점이 많다. 최근 두 경기에서도 먼저 실점했다. 이에 홍명보 감독은 “오늘도 선제 실점을 내줘야 하나...”라고 농담을 건넨 뒤, “과거부터 울산이 갖고 있던 좋지 않은 버릇이다. 이런 버릇이 없어져야 한다. 선수들에게 편안하게 하라고 했다”고 전했다.

25일 2위인 전북현대(승점32)가 홈에서 대구FC와 비기며 승점 1점을 얻는데 그쳤다. 울산이 성남을 잡을 경우 10점 차로 벌릴 수 있다.

홍명보 감독은 “우리 스스로 이런 기회를 잡으면 앞으로 나아갈 수 있다. 남의 도움 없이 이기는 힘이 필요하다”며 선수들을 독려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