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야구' 유희관, 스피드건 측정 불가 '슬로 커브' 감탄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2.06.26 15:26 / 조회 : 453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JTBC


최강 몬스터즈의 유희관이 팔색조 변화구로 고교 야구 최강팀 충암고등학교에 진정한 '느림의 미학'을 알려준다.

오는 27일 월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예능 프로그램 '최강야구' 4회에는 탄탄한 수비를 바탕으로 반격에 나서는 충암고와 이를 상대하는 최강 몬스터즈의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방송에서 유희관은 마운드에 올라 팔색조 변화구로 충암고 타자들을 상대한다. 특히 전매특허인 슬로 커브로 타자의 허를 찌르자 충암고 감독은 "아직 안 죽었구나"라며 엄지를 치켜세웠다는 전언이다.

프로야구 통산 101승에 빛나는 유희관의 '느림의 미학'은 멈출 줄 모른다. 그가 던진 커브에 이승엽 감독은 흐뭇한 미소를, 충암고 감독은 허탈한 한숨을 내쉰다. 특유의 완급 조절 능력을 앞세운 유희관의 공에 충암고 선수들은 "이걸 실제로 보다니"라며 레전드다운 클래스에 박수를 보내게 된다.

이처럼 유희관은 덕수고전 무실점 호투에 이어 충암고와의 경기에서도 활약이 예고돼 팬들의 기대를 한몸에 받고 있다. 과연 그가 끝까지 좋은 공을 던지며 팀 승리의 일등 공신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