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LG 김대유 기록 정정 요청 통했다, 자책점 1→0... 손호영 실책 1→2, 정은원 안타 2→1

김우종 기자 / 입력 : 2022.06.26 15:14 / 조회 : 940
  • 글자크기조절
image
LG 김대유.
한국야구위원회(KBO)가 지난 5월 17일부터 신설해 운영 중인 기록 이의 신청 심의 제도를 통한 첫 정정 사례를 발표했다.

지난 6월 21일 잠실구장에서 거행된 한화와 LG의 경기 중 7회초 1사 상황에서 한화 타자 정은원이 LG 투수 김대유를 상대로 1루수와 2루수 사이의 타구를 쳐냈다.

타구를 잡기 위해 1루수 송찬의는 다이빙 캐치를 시도했으나 잡지 못했다. 2루수 손호영이 포구 후 1루 베이스 커버를 들어온 김대유에게 송구했으나 악송구로 볼이 뒤로 빠졌다. 정은원은 2루로 진루하려다 1루로 귀루했다. 해당 상황의 공식 기록은 2루수 오른쪽으로 빠진 내야 안타로 기록됐다.

이후 김대유는 2사 2루(정은원) 상황에서 한화 최재훈에게 중견수 오른쪽으로 빠진 안타를 맞으며 실점했고, 이정용에게 마운드를 넘기며 내려왔다.

KBO는 "당시 경기 상황에 대해 김대유는 2루수 옆 내야안타 기록을 실책으로 정정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어 KBO는 "이의 신청에 대해 심의위원회가 심의한 결과 2루수 우측의 깊은 땅볼이기는 했으나 2루수 손호영은 정상적으로 포구를 했다"며 "김대유 또한 타자 주자보다 먼저 베이스 커버를 들어온 점을 고려해, 올바른 송구가 왔다면 충분히 아웃 시킬 수 있는 상황이라고 판단돼 최종적으로 실책으로 정정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실책으로 기록이 정정되면서 한화 정은원의 해당 경기 기록은 안타가 2→1, 루타가 4→3으로 각각 정정됐다. LG 손호영은 실책이 1→2으로 김대유는 피안타가 2→1, 자책점이 1→0으로 바뀌었다.

정정된 기록의 자세한 내용은 26일부터 KBO 홈페이지 내 신설된 '메뉴 -기록-기록 정정 현황' 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