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유재석vs김종국 때아닌 라면 논쟁..급기야 녹화 중단?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2.06.26 12:47 / 조회 : 487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SBS


'런닝맨'에서 라면 논쟁이 벌어진다.

26일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서는 탕수육 찍먹·부먹 논쟁에 이은 새로운 라면 논쟁이 발발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시청자들을 위한 대리만족 바캉스를 보내던 멤버들은 김종국의 라면 끓이는 방법에 경악을 금치 못했다. 물이 끓은 후, 재료를 넣는 일반적인 방법과 달리 찬물에 모든 재료를 넣고 끓이는 것인데, 이에 유재석이 "라면을 왜 그렇게 끓이냐", "재료는 물이 끓은 후에 넣는 것" 이라며 반발하자, 김종국은 "과학적으로 증명된 것"이라며 과학적 근거로 대응해 새로운 라면 논쟁이 발발했다. 계속되는 질책과 야유에 김종국은 "증명된 건데 왜 난리야!" 라며 '버럭 꾹관장'을 소환했다. 급기야 녹화 중단 선언까지 갔다는 후문.

김종국이 통제 불능 상태에 이르자 유재석은 애꿎은 라면을 촬영하던 카메라 감독에게 "요리 프로그램도 아닌데 왜 찍냐" 라며 생떼를 부려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라면이 완성되자, 피 튀겼던 라면 논쟁이 한 번에 정리되며 궁금증을 자아내기도 했다.

윤상근 기자 sgyoo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