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안하다" 방탄소년단 뷔도 소화 못 하는 패션? 파리서 폭풍 SNS[스타IN★]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2.06.26 09:54 / 조회 : 1122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뷔 인스타그램


그룹 방탄소년단 뷔가 익살스런 근황을 전했다.

뷔는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다수의 사진을 올리고 파리에서의 모습을 전했다.

공개된 사진 속 뷔는 현지인들과 농구를 즐기는 모습부터 와인을 즐기는 모습, 의자에서 편안하게 휴식을 취하는 모습 등을 공개했다.

image
/사진=뷔 인스타그램


뷔는 오버 사이즈의 털코트를 입고 "미안하다 소화 못했다"고 하는가 하면, 멍하게 있는 자신의 모습엔 "아무 생각이 없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뷔는 27일 파리 패션위크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셀린느의 패션쇼에 셀럽으로 초대됐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