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전드' 루드 굴리트가 韓조기축구 감독? AC밀란 전술 '특급 전수'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2.06.26 09:21 / 조회 : 466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JTBC '뭉쳐야 찬다2'


세상에서 단 하나 뿐인 '코리안 굴리트'는 누가 될까?

26일 방송되는 JTBC '뭉쳐야 찬다 2'에서는 굴리트가 직접 뽑는 '코리안 굴리트 선발전'이 시작된다. 사전 테스트와 본 경기 점수를 합산해 '어쩌다벤져스' 중 단 한 명이 선정되며 특별 선물로 굴리트의 애장품을 받을 수 있다.

사전 테스트에 참여해야 '코리안 굴리트' 도전 자격이 주어지는 가운데 애장품에 솔깃한 감코진(감독+코치진)이 "저희도 가능하냐?"며 의욕을 드러낸다. 이에 '어쩌다벤져스' 선수들은 감코진의 참여를 격하게 거부하며 반대 의사를 내비치는 등 치열한 경쟁을 예감케 했다.

또한 '코리안 굴리트 선발전' 사전 테스트에서는 의외의 인물이 1위에 오르는 활약을 펼치는 반전 결과를 예고해 과연 그 주인공이 누구일지 궁금증을 유발하고 있다. 더불어 감코진이 굴리트에게 까이고(?) 혼나는 낯선 장면도 포착돼 안방을 웃음바다로 물들일 예정이다.

무엇보다 이날 방송에서는 '우승 청부사' 굴리트가 '어쩌다벤져스'의 승리를 이끌 일일 감독으로 활약, 'AC 밀란식' 특급 전술에 나섰다. 굴리트는 경기를 지켜보며 선수들에게 아낌없는 응원과 격려, 코칭으로 훈훈함을 자아냈다

게다가 경기 도중 안정환 감독의 스윗한 배려를 받았다. 서서 경기를 직관하는 굴리트의 무릎을 걱정하며 안정환 감독이 의자를 직접 배달, 극진하게 대접하기도 했다.

윤상근 기자 sgyoo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