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모해유!" 황민현, 정소민과 두근대는 러브라인? 女心저격 [환혼]

문완식 기자 / 입력 : 2022.06.26 08:12 / 조회 : 609
  • 글자크기조절
image


황민현이 드라마 '환혼' 속 삼각 로맨스 핵심 인물로 떠오르며 시청자들을 두근거리게 만들었다.

황민현은 지난 25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환혼'(극본 홍정은, 홍미란·연출 박준화·제작 스튜디오 드래곤)에서 이재욱,정소민과 전개되는 미묘한 삼각 관계를 통해 여심을 저격하는 스윗한 면모로 시청자들의 '서율 앓이'를 예고했다.

이날 서율(황민현 분)은 무덕이(정소민 분)의 계략으로 독초를 먹게 된 장욱(이재욱 분)을 나무라는 박진(유준상 분)에게 "시종 아이는 죄가 없습니다. 상처가 깊습니다"라고 무덕이를 걱정했다. 가까스로 의식이 돌아온 무덕이를 부축하기 위해 선뜻 나섰으나 무덕이의 눈에서 푸른 자국을 발견한 장욱의 제지로 세 사람의 묘한 분위기를 드러냈다.

image
앞서 서율은 무덕이와 장욱의 관계 변화에 의아함을 느끼면서도 박당구(유인수 분)과의 술자리에서 무덕이가 거짓말을 하고 있음을 눈치채며 극 전개의 긴장감을 실었다. "남을 잘 속이는 아이구나. 보이는 거랑 다른 자는 감추는 게 있는 거야"라고 담담한 말투로 서율은 자신도 모르게 무덕이를 감싸는 모습을 보여 시청자의 애틋함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서율은 정진각의 세신실까지 따라온 무덕이를 의심하다 가도 다른 술사들의 발소리에 무덕이를 숨겨주며 '설렘 포텐'을 터트렸다. 하지만 장욱을 위한 호흡법을 알아내기 위해 깜짝 포옹에 이어 "사모한다"는 고백을 전한 무덕이에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하며 눈빛이 흔들렸지만 "욱이를 위해서 이런 짓을 한 거냐? 쓸데없는 걸로 애쓰지 말고, 조용히 치료 받다 가라"라고 칼 같은 면모로 무덕이의 의중을 빠르게 파악했다.

극의 말미에 잃어버린 호각을 찾기 위해 서둘러 자리를 옮긴 서율은 교각에 앉아 호각을 불고 있는 무덕이를 보며 자신도 모르게 낙수(고윤정 분)와의 어린 시절을 떠올렸다. 호각을 두고 호흡법과 거래를 요구하는 무덕이에게 호각만큼은 절대로 포기할 수 없는 서율은 단 세 숨을 허락하며 둘 사이의 짜릿한 텐션을 더했다.

황민현은 장욱, 무덕이와의 삼각 관계에 이어, 무덕이와 낙수의 숨겨진 이야기까지 감정선을 쌓아 올리며 디테일한 연기를 펼쳤다. '호각'으로 이뤄진 풋풋하고 설레는 황민현의 감정이 무덕이와 낙수라는 캐릭터 사이에서 어떤 변주를 그려낼 지 궁금증을 더하는 가운데, 황민현은 벌써부터 시청자들을 '서율 앓이'에 빠지게 만들었다.

한편, 황민현이 출연하는 '환혼'은 매주 토요일, 일요일 오후 9시 10분 방송된다.

문완식 기자(munwansik@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문완식|munwansik@mt.co.kr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장 문완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