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목소리] 벌써 '공격포인트 10개' 이승우 "대표팀 항상 자신 있다"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2.06.25 23:06 / 조회 : 360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수원] 조용운 기자= 이숭우(수원FC)가 실력으로 대표팀 발탁 분위기를 조성하고 있다.

이승우가 리그 8호골에 성공했다. 25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18라운드 수원삼성과 홈경기에서 전반 24분 교체 투입돼 불과 3분 만에 골망을 흔들었다.

제대로 물오른 이승우가 또 다시 골맛을 봤다. 그라운드를 밟자마자 수원삼성의 수비 뒷공간을 파고든 이승우는 라스의 침투패스를 고민도 없이 찍어차 절묘한 골을 뽑아냈다.

이승우는 현재 가장 뜨거운 발끝을 자랑한다. 지난 15라운드 울산현대전을 시작으로 김천상무, 포항스틸러스, 이날 수원전까지 4경기 연속골을 넣었다. 리그 8골로 개인 득점 공동 4위이며 2개의 도움까지 더하면 벌써 10개의 공격포인트를 챙겼다.

자연스레 이승우의 대표팀 발탁 목소리가 크다. 김도균 수원FC 감독도 "대표팀에서 활용 가치가 충분히 있다. 90분은 무리라 할지라도 30~40분 정도나, 활로를 뚫어야 할 때 이승우를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추천했다.

이승우도 "자신감은 항상 있다. 내가 잘할 수 있는 플레이를 해야 한다. 내 플레이를 더 보여줘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승우의 골과 함께 댄스 세리머니도 이어졌다. 또 달라진 세리머니에 "특별한 건 없다. 오늘도 재밌게 하자는 의미였다. 홈경기였고 많은 팬이 찾아주셨다. 수원더비기도 해서 함께하고 싶은 의미였다"라고 웃었다.

이승우는 시즌 초반 어려움을 겪었다. 우려도 컸다. 그러나 6월도 안 돼 10개의 공격포인트를 기록하면서 K리그에 완벽 적응했다.

이승우는 "경기를 계속 하면서 선수들과 호흡이 좋아졌다. 수원FC에 적응하는 기간이 필요했다"며 "K리그에 오게 되면서 많은 일이 있었고, 많은 사람의 예측과 이야기가 있었다. 나를 믿어준 김도균 감독님의 역할이 가장 컸다"라고 고마움을 표했다.

동료들의 영향도 컸다. 이승우는 "라스와 평상시에도 축구 얘기를 한다. 경기장 밖에서도 많은 걸 공유한다. 오늘도 라스가 좋은 어시스트를 해줘서 골을 넣었다"면서 "(박)주호형과 (박)민규형들, 특히 왼쪽에서 내가 공격할 수 있게 배려를 많이 해준다. 수비를 대신해준 덕분에 공격을 편히 하고 있다"라고 공을 돌렸다.

이승우는 '홈승우'라고 불릴 만큼 홈경기에 강하다. 리그 8골 중 7골을 홈에서 넣었다. 앞으로 대구FC, 인천유나이티드와 원정 경기를 앞둔 수원FC는 집을 떠나서도 터질 이승우의 발끝을 기대한다.

이승우는 "상당히 좋은 분위기로 3연승을 달리고 있다. 앞으로 원정 2연전이 중요하기에 수원FC가 더 높은 곳까지 갈 수 있게 준비하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