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목소리] '완패' 이병근 감독 "내 판단 미스였다"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2.06.25 21:16 / 조회 : 273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수원] 조용운 기자= 수원삼성 이병근 감독이 수원더비 패배를 자기 탓으로 돌렸다.

수원은 25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18라운드에서 수원FC에 0-3으로 패했다. 수원더비서 일방적인 패배이자 리그 3연패로 잃은 것이 컸다.

경기 후 굳은 표정으로 취재진을 만난 이병근 감독은 "완패했다. 수원FC에 대응하는데 모든 것이 부족했다. 전술을 잘못 선택한 내 미스가 많았다"며 "우리 선수들은 변화에 있어서 잘 실행해주고 열심히 싸워줬다. 내 전술이 잘 안 맞았고 너무 빠르게 실점하면서 수원FC 공격에 대비하지 못했다. 다시는 이런 큰 경기서 지지 않게 나부터 준비하겠다"라고 총평했다.

이병근 감독은 센터백 이한도를 수비형 미드필더로 세우는 변화를 시도했다. 결과적으로 판단 미스였다. 이병근 감독도 "선택이 잘못됐다. 라스에게 들어가는 패스나 세컨볼이 중요하다고 생각해서 신장이 있는 이한도를 투입했는데 초반에 1차적으로 걸러줄 수 있는 미드필더가 있었어야 했다"며 "초반 실점으로 분위기가 상대에 완전히 넘어갔다. 안되겠다고 판단해 스리백으로 바꿨는데 조금 달라진 것 같다. 오늘을 교훈 삼아 철두철미하게 준비하겠다"라고 했다.

완패 속에 김건희의 복귀는 수원삼성이 본 소득이다. 이병근 감독은 "2개월 만에 경기를 뛰었기에 속도나 상대 압박을 이겨내는 모습이 미흡하다. 30분정도 기용하려고 했는데 전반부터 뛴 오현규가 상대와 싸움에서 떨어진다고 판단해 이른 감이 있지만 투입하게 됐다"면서 "앞으로 경기가 있어서 감각, 체력을 키우기 위해 투입했다. (김)건희가 들어가서 골까지 연결되지 않았지만 찬스가 만들어졌다. 생각 외로 잘해준 것 같다. 앞으로 경기 시간을 늘려가겠다"라고 칭찬했다.

수원삼성은 이날 크로스 공격이 유독 많았다. 이에 대해 "전진우, 류승우와 같은 윙포워드들이 상대 측면 뒷공간을 더 파자고 주문했다. 생각보다 잘 안 됐다. 크로스가 부정확하고 빠르지 않았다"며 "우리가 움직이려고 했던 것이 잘 되지 않아 카운터도 많이 맞았다"라고 아쉬움을 표했다.

수원삼성은 이제 리그 3연패에 빠졌다. 위기를 맞은 이병근 감독은 "선수들은 열심히 했다. 내 준비가 부족했다. 반성한다"라고 반복하며 "예전의 수원 멤버보다는 약한 상황이기에 상대보다 한발 더 뛰는 모습이 나왔으면 한다. 무더운 날씨에서 예전만큼 나오지 않는 것 같다. 보완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