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주 "옥주현, 김호영 고소..제 발 저린 건지 과잉반응 의아해"

김나연 기자 / 입력 : 2022.06.24 07:41 / 조회 : 4862
  • 글자크기조절
image
뮤지컬 배우 남경주가 23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신한카드홀에서 열린 뮤지컬 '위키드' 공동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위키드'는 '오즈의 마법사'를 유쾌하게 뒤집은 그레고리 맥과이어의 동명 베스트 셀러를 뮤지컬로 옮긴 작품으로 2003년 초연된 이래 16개국 100여개 도시에서 6천만명에 가까운 관객이 관람했다. /사진=김창현 기자 chmt@
뮤지컬 배우 남경주가 최근 옥주현의 김호영 고소 논란에 대한 안타까운 생각을 드러냈다.

23일 유튜브 채널 '비디오 머그'에서는 '"옥장판에 소송을? 이건 아니잖아" 선배 스타들이 참다못해 등판한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앞서 뮤지컬 '엘리자벳'의 10주년 공연 캐스팅 라인업이 공개된 후 일부 팬들은 의문을 제기했고, '엘리자벳'에 캐스팅 된 이지혜 등이 옥주현과 친분이 깊다는 것을 근거로 '인맥 캐스팅' 논란에 휩싸였다. 특히 동료 뮤지컬 배우 김호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사리판은 옛말이다. 지금은 옥장판"이라는 문구와 함께 옥장판 사진과 무대 이모티콘을 게재했고, 이에 김호영이 옥주현을 옥장판에 빗대 저격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일며 논란에 불이 붙었다.

옥주현은 해당 의혹에 대해 "수백억 프로젝트가 돌아가는 모든 권한은 그 주인의 몫이니 해도 제작사에서 하시겠지요"라며 "전 무례한 억측 추측을 난무하게 한 원인 제공자들 그 이후의 기사들에 대해 고소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사실 관계 없이 주둥이와 손가락을 놀린 자 혼나야죠"라고 경고했다. 이후 지난 20일 성동경찰서에 김호영과 네티즌 2명에 대해 명예훼손으로 고소장을 제출한 바 있다.

이렇듯 사태가 커지자 뮤지컬 1세대인 남경주, 최정원, 박칼린은 '모든 뮤지컬인들께 드리는 호소의 말씀'이라는 제목의 성명문을 발표했고, "우리 모두 각자 자기 위치와 업무에서 지켜야 할 정도(正道)가 있다"라며 "이러한 사태에 이르기까지 방관해 온 선배들의 책임을 통감한다. 뮤지컬 무대를 온전히 지키기 위해 더 이상 지켜만 보지 않겠다. 뮤지컬을 행하는 모든 과정 안에서 불공정함과 불이익이 있다면 그것을 직시하고 올바로 바뀔 수 있도록 같이 노력하겠다"라고 했다. 이에 김소현, 차지연, 신영숙, 정선아, 정성화, 최재림 등 뮤지컬계를 대표하는 배우들이 동참한다는 뜻을 밝혔다.

남경주는 비디오 머그와의 인터뷰에서 "호영이가 그런 표현(옥장판)을 한 건 기사를 보고 알았는데 캐스팅 문제를 겨냥한 건지 안한 건지 알 수가 없다"라면서도 "왜 과잉반응을 했는지 의아스러웠다. 전화 통화해서 서로 얘기하면 그만"이라고 말했다. 이어 "자기 발이 저리니까 그런 건지 잘 모르겠지만 저는 이해를 하지 못하겠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어 성명문을 낸 이유에 대해서는 "뮤지컬이 이제 활성화돼야 하는 시기에 이런 일들을 벌인다는 것 자체가 안타까웠고 배우가 캐스팅에 관여하는 사례들이 존재했다. 앞으로는 이런 걸 계기로 서로 좀 한 번 돌아보자는 의미"라며 "고유의 권한은 침범하지 말고 서로 자기가 맡은 일만 충실히 하는 게 좋은 공연 환경을 만드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설명했다.

김나연 기자 ny0119@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