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주현, '옥장판' 발언 김호영 명예훼손 고소

옥주현, '옥장판' 발언 김호영 명예훼손 고소.."악플러 2명 포함" [스타이슈]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2.06.21 20:36 / 조회 : 24188
  • 글자크기조절
image
옥주현(왼쪽)과 김호영 /사진=스타뉴스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옥주현이 이른바 '인맥 캐스팅' 논란을 부추긴 김호영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21일 옥주현 측 관계자에 따르면 옥주현은 지난 20일 서울 성동경찰서에 김호영과 악플러 2명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뮤지컬 '엘리자벳' 10주년 캐스팅을 두고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는 것.

관계자는 스타뉴스에 "앞으로도 계속적으로 모니터링을 해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네티즌들에 대한 추가 고소를 진행할 것"이라며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앞서 옥주현은 지난 14일 김호영이 인스타그램에 올린 게시물로 인해 논란의 중심에 섰다. 김호영은 "아사리판은 옛말이다. 지금은 옥장판"이라는 글과 함께 옥장판이 담긴 사진와 공연장 그림을 게재했다. 이에 일부 네티즌들은 김호영이 옥주현을 공개적으로 저격한 것 아니냐고 의혹을 제기했다. '옥장판'이 옥주현을 가리킨 것이라는 해석이다.

'엘리자벳' 10주년 공연 캐스팅 라인업이 공개된 점도 이러한 의혹을 부추겼다. 옥주현은 의혹이 확산되자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무례한 억측 추측을 난무하게 한 원인 제공자들 그 이후의 기사들에 대해 고소를 준비하고 있다. 사실 관계 없이 주둥이와 손가락을 놀린 자 혼나야 한다"고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엘리자벳' 제작사 EMK컴퍼니도 공식 입장을 내고 "라이선스 뮤지컬의 특성상, 뮤지컬 '엘리자벳'의 캐스팅은 주·조연 배우를 포함해 앙상블 배우까지 모두 원작사의 최종 승인 없이는 불가하다"며 논란을 일축했다.

한편 옥주현은 뮤지컬 배우 이지혜와 함께 '엘리자벳' 10주년 공연에 엘리자벳 역에 더블 캐스팅됐다.

윤성열 기자 bogo109@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