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크스의 연인' 서현, 비주얼→표정까지..싱크로율 100% 만찢녀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2.06.19 13:32 / 조회 : 250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징크스의 연인' 방송화면 캡처
'징크스의 연인' 서현이 엉뚱하고 발랄한 매력으로 안방극장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지난 15일, 16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징크스의 연인'(연출 윤상호·극본 장윤미)에서는 행운의 여신 슬비(서현 분)와 불운의 남자 수광(나인우 분)의 운명적인 첫 만남과 뜻하지 않는 재회가 그려졌다. 2회 방송은 시청률 4.4%(닐슨코리아 제공, 수도권 기준)를 기록하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5.7%까지 치솟으며 방송 2회 만에 수목극 1위 왕좌를 굳건히 했다.

서현은 극 중 자신의 손에 닿은 사람의 미래가 보이는 신비로운 능력을 지닌 슬비 역을 맡아 비주얼, 표정, 행동 하나까지 웹툰을 그대로 찢고 나온 듯한 완벽한 싱크로율을 자랑했다.

1회에서 서현은 '순수 결정체' 슬비의 어린아이 같은 해맑음으로 보는 이들의 미소를 유발했다. 비밀의 방에 갇혀 사는 슬비는 책으로만 바깥세상을 바라봤고, 침대 위를 뛰거나 수면 젤리를 먹지 않고 뱉는 등의 행동으로 눈길을 끌었다. 우연히 벽 너머에 있던 수광을 본 슬비는 그를 동화 속에서 보던 '왕자님'이라고 굳게 믿었고, 그 순간 능력이 발현돼 비밀의 방을 빠져나왔다. 슬비는 수광을 쫓아 버스를 타고, 놀이동산을 가는 등 처음 만끽하는 자유에 초롱초롱한 눈망울을 빛냈다.

반면 다시 비밀의 방으로 돌아가게 된 그녀가 닥쳐오는 수광의 불행을 보고 엄마 미수(윤지혜 분)의 품에 안겨 눈물을 흘리는 모습은 안타까움을 유발했다. 서현은 캐릭터가 처한 상황에 따라 다채로운 표정 연기를 선보이며 몰입을 극대화했다.

지난 2회 방송에서 서현은 익살스러운 코믹 연기로 안방극장을 웃고 울렸다. 2년 만에 수광과 재회한 슬비는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그녀는 자신을 거부하는 그의 태도에도 굴하지 않았고, 수광에게 연이은 행운을 가져다주며 '행운의 여신'으로 불리는 자신의 진가를 발휘했다. 이밖에도 배고픔에 칭얼대며 귀여움을 폭발, 보는 이들의 자동 미소를 불러왔다.

2회 방송 말미, 슬비는 수광과 함께 대부 업체 조직원들에게 쫓기다 궁지에 몰렸다. 이에 슬비는 수광의 손을 잡으며 "수광아, 기다려"라고 눈빛을 번뜩여 이후 두 사람에게 어떤 일들이 벌어질지 더욱 궁금하게 했다.

서현은 엉뚱 발랄한 슬비 캐릭터 그 자체로 분해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마성의 매력을 발산했다.

한편 '징크스의 연인'은 웹툰 원작의 드라마로 매주 수목 방송 된다.

김미화 기자 letmei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