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홍 대표 "'망해도 멋지게'란 맘으로 시작"[인터뷰②][스타메이커]

[스타메이커](155) 쟈니브로스·지비레이블 김준홍 대표 인터뷰

김수진 기자 / 입력 : 2022.06.15 10:30 / 조회 : 7172
  • 글자크기조절
편집자주[스타메이커] 스타뉴스가 스타를 만든 '스타 메이커'(Star Maker)를 찾아갑니다. '스타메이커'는 대중의 사랑을 받는 스타 뿐만 아니라 차세대 스타를 발굴한 국내 대표 '엔터인(人)'과 만남의 장입니다.
image
김준홍 대표 인터뷰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인터뷰①)에 이어

"처음에는 쟈니브로스가 만든 K팝 아티스트들의 뮤직비디오를 많은 분들이 보는 것 만으로도 좋았다. 20년이 지나다보니 쟈니브로스만의 IP가 절실했다. 쟈니브로스 아티스트를 통해 쟈니브로스의 결과물을 발현하고 싶었다."

'K팝 뮤직비디오 명가'라 불리는 쟈니브로스 (공동대표 김준홍, 홍원기)는 왜, 굳이 K팝 아티스트 제작을 시작했을까라는 기자 물음에 대한 김준홍 대표의 답이다.

김준홍 대표는 "'망해도 멋지게 망한다'는 마음으로 지비레이블을 론칭했다. 알렉사 론칭 당시 내부적으로도 외부적으로도 이견이 있었다. 외부적으로는 엔터사 영역에 대한 '침범'으로 조심스러운 부분이 있었다. '남들이 하니까' 혹은 '쉬워보여서 시작하나'는 시선이 있을 수 있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비레이블 론칭 이유에 대해 거침없이 부연했다.

"우리 IP(Intellectual Property rights, 지식재산권)가 갖고 싶었다. 세상 사람들이 우리가 만든 뮤직비디오를 많이 보는 건 좋지만..갈등이 해소 되지 않았다. 쟈니브로스가 뮤직비디오 제작사로 20년을 지내다 보니 K팝 시장의 흐름에 대해 느끼는 부분이 많아졌고 우리 아티스트를 통해 풀어 내고 싶었다. 기존 K팝 아티스트와는 전혀 다른 모델을 만들어야겠다고 생각했다. 쟈니브로스의 이 프로젝트가 실패를 하더라도 업적은 남기고 싶었다. 그래서 '망해도 멋지게 망하자'였다. 이 와중에 알렉사를 만났다. 내가 찾고 있던 새로운 모델과 적합했다. 기존 K팝에 없던 새로운 콘셉트, 새로운 모습 무한대의 확장성을 지닌 아티스트 '알렉사' 였다. 지비레이블은 2019년부터 말해왔던 알렉사를 통한 한류 K팝 3.0 시대를 만들어가고 있다."

김준홍 대표는 2019년 지비레이블 론칭 당시 스타뉴스와 인터뷰에서 "알렉사 통해 한류 3.0 시대 열 것이다"라고 밝힌 바 있다. (2019년 10월 23일자) 그 꿈은 현실이 됐다. '외국인' 알렉사(알렉사는 미국인이다. 어머니는 어린 시절 미국으로 입양된 한국계다.)가 미국에서 K팝으로 NBC 경연 프로그램 '아메리카 송 콘테스트'에서 우승을 차지한 것이 그 결과다. 새로운 흐름을 만들어 가고 있는 그다.

김대표는 "새로운 패러다임이 될수 있다는 희망을 갖고 시작했다. 포기하지 않고 도전했다. 포기하고 싶은 마음도 들었었다. 자금 문제 등등이었다. 눈에 보이는 성과가 없다보니 현실 자각에 대한 부분이다. 언젠가는 반드시 빛을 볼 수 있을 거라는 희망이 있기에 계속 이 길로 나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김준홍 대표는 미국 NBC ASC (아메리칸 송 콘테스트·American Song Contest) 알렉사 우승 일화도 밝혔다. 김대표는 "개인적으로 꼭 참여하고 싶었다. 지난해 이맘 때 지역 예선에 참여했다. 예선에 합격하고 준결승만 진출해도 큰 성공이라고 생각했다. 미국에 가보니 한없이 작아졌다. 실력자가 너무 많더라"고 말을 시작했다. 그는 "예선이후 자신감이 생겼다. 사실 '이만하면 됐지'라는 자기만족이 있었는데, 준결승에 진줄하니 결승도 가고 일등도 하고 싶더라. '안되는게 어딨어'라고 마음이 변했다"고 했다.

김준홍 대표는 예선 당시 알렉사 무대에 대해 부정적인 반응을 체크하고 개선했다. '백트랙이 많다'는 논란이였다. 준결승 무대에선 논란을 없애기 위해 백트랙을 줄이고 정면 승부했다.

그는 "현지에서 연습실을 렌트하고 알렉사에게 노래와 춤을 계속 연습시켰다. 우승으로 가는 길은 그 방법 뿐이였다. 실력으로 검증 받는 것이다. 미국은 컨트리 음악이 워낙 강세다. 더욱이 심사위원들에게 K팝은 아직까지 생소했다. 결국 우리는 대중의 마음을 얻어 인기투표 득점을 얻자는 전략을 세웠다. 24시간에 한번 씩 알렉사와 관련된 새로운 콘텐츠를 SNS에 계속 노출했고 미국 대중에게 어필했다. 음악의 본질로 경연을 펼쳤고 끝내 미국 대중의 마음을 얻어 우승하게 됐다"고 했다.

김준홍 대표는 'ASC 우승' 이전과 이후로 알렉사에게 찾아온 많은 변화들을 실감하고 있다. 알렉사는 오는 7월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센트럴 파크 서머 스테이지(Central Park SummerStage)에 공연자로 참여한다. 이후 유명 언론사, 제작사와 미팅이 예정되어 있다. 또 7월 29일 워싱턴 DC에서 진행될 오타콘 대상 컨퍼런스에서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조만간 알렉사는 미국 에이전트와 계약도 체결할 예정이다. 오는 9월에는 글로벌 앨범 발매도 예정에 있다.

자연스럽게 쟈니브로스 얘기로 화제가 전환됐다. 그에게 쟈니브로스의 미래에 대해서도 물었다.

김준홍 대표는 "쟈니브로스는 프로덕션으로 20년을 지냈다. 음악의 트랜드는 너무 빨리 변하고 영상 트랜드도 빠르게 변한다. 변하지 않으면 도태된다. 내부적으로는 인적 구성, 외부적으론 콘텐츠 스펙트럼의 확장이다. 우리가 다큐, 영화 '도시괴담', '서울괴담' 등등을 제작하는 이유다"라고 했다. 김대표는 "쟈니브로스가 스튜디오 쟈니브로스로 성장하려고 준비 중이다. 토탈 엔터테인먼트 콘텐츠 제작사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그는 인터뷰를 마치며 한 마디 추가했다. "비즈니스의 마지막은 상장(上場)이다. 상장하고 싶다. 이유는 딱 하나다. 존나 (아주) 멋있다."

(끝)

image
김준홍 대표 인터뷰 /사진=김창현 기자 chmt@
김수진 기자 (skyaromy@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수진|skyaromy@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콘텐츠 본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