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2' 신시아 "김다미, 잘 하고 있다고 응원..큰 힘이 됐다" [인터뷰①]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2.06.13 11:46 / 조회 : 745
  • 글자크기조절
image
영화 '마녀2'의 배우 신시아가 13일 오전 진행된 인터뷰를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NEW 2022.06.13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배우 신시아(24)가 '마녀2'로 첫 데뷔를 앞둔 가운데 김다미의 응원에 힘을 받았다고 말했다.

신시아는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마녀'의 후속작 '마녀 Part2. The Other One'(이하 '마녀2') 인터뷰를 가지고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마녀 2'는 초토화된 비밀연구소에서 홀로 살아남아 세상 밖으로 나오게 된 '소녀' 앞에 각기 다른 목적으로 그녀를 쫓는 세력들이 모여들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액션 영화다. 1408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뚫고 3차에 걸친 오디션을 통과해 새로운 마녀로 발탁된 신시아가 '마녀'의 김다미에 이어 후속편 '마녀 2'의 타이틀롤을 맡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신시아는 '제2의 김다미'라고 불리는 것에 대해 "저는 사실 그렇게 비교를 해주는 것 자체가 너무 감사했다. 그냥 제가 다미 언니랑 비교 된다는거 자체가 감사하고 너무 영광이다"라며 "부담감 보다 책임감이 컸다. 제 몫을 열심히 해내야겠다는 생각이 크다"라고 밝혔다.

신시아는 현장에서 만난 김다미가 어떤 응원을 해줬냐는 질문에 "다미 언니가 응원을 많이 해줬다. 많은 조언을 해 줬는데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은 '잘하고 있어 시아야'라고 하는 말이었다"라며 "그 말이 큰 위로가 됐고, 그 응원이 용기를 줬다. 전작에서 그렇게 연기했던 다미 언니가 그런 말 해주는 것으로 큰 위로와 용기를 얻지 않았나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한편 '마녀2'는 6월 15일 개봉 한다.

김미화 기자 letmei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