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담해진 오민석 "며칠만 재워줘" ♥신동미에 동거 제안? [현재는 아름다워]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2.06.12 14:33 / 조회 : 293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현재는 아름다워'
'현재는 아름다워'에서 오민석이 공개 연애를 발판 삼아 선을 넘으려는 것일까. 신동미에게 동거를 제안해 이목이 집중된다.

지난 11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현재는 아름다워'(연출 김성근, 극본 하명희)에서는 윤재(오민석 분)와 해준(신동미 분)의 연애가 현재(윤시윤 분)와 미래(배다빈 분)에게 발각되는 모습이 펼쳐졌다.

윤재는 입이 닳도록 분위기 좋은 곳에서 데이트를 하고 싶다는 해준을 무시하고 항상 기사식당, 순대볶음집 등 가성비 좋은 곳에 데려갔다. 그러다 한차례 아찔한 이별 위기까지 맞았던 그는 이번에는 큰맘을 먹고 근사한 레스토랑을 예약했다. 그런데 하필이면 이곳에서 동생 현재와 미래도 데이트를 하고 있었다.

그도 그럴 것이 이 레스토랑은 현재의 추천을 받았던 곳. 이제 막 연애를 시작했는데, 아는 사람들끼리 얽히다 보니, 철저하게 연애 사실을 숨겨왔고, 특히 현재와 같이 보는 자리는 어떻게든 피해왔다. 그런데 예상하지 못한 곳에서 4자 대면이 이뤄지면서, 그동안 서로를 속고 속이기 위한 노력이 물거품이 됐다.

하지만 어리둥절한 것도 잠시, 윤재는 이를 기회로 삼을 모양이다. 방송 직후 공개된 예고 영상에 따르면 윤재가 아예 "며칠만 재워줄래?"라며 해준의 집에 짐을 들고 찾아간 것. 심지어 "여기서 자면 그냥 슬리핑이 아니다"라는 농도 짙은 말을 던지며 한집살이를 제안했다.

이왕 발각된 이상, 연애를 맘 편히 즐기는 듯하다. 윤재는 현재가 꼬치꼬치 캐묻자 "(해준은) 성숙해서 좋고 기대고 싶은 마음도 들게 한다"며 대놓고 팔불출 자랑까지 했다. 또한 이어진 장면에서 "(해준과는) 바로 침대로 직행이라니까?"라며 에피소드를 이야기해 더 이상 비밀연애가 아닌 두 사람이 써 내려갈 로맨스에 기대를 높였다.

제작진은 "연애 '꺼벙이'이었던 윤재가 비밀 연애가 발각되면서 더 대담해진다. 해준의 집에 가는 것도 쑥스러워 했던 그가 짐을 싸서 아예 살러 들어간다. 그가 이렇게 한집살이까지 결심하게 된 이유가 무엇인지, 두 사람이 이대로 결혼까지 직행하게 될지,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현재는 아름다워' 22회는 12일 오후 8시 방송된다.

윤성열 기자 bogo109@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