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노래다!"..'놀면' 미리 듣는 WSG워너비 데뷔곡 후보..최고 8% [종합]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2.06.12 11:26 / 조회 : 362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놀면 뭐하니?'에서 WSG워너비가 부르게 될 데뷔곡 선정의 서막이 올랐다.

12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1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는 수도권 가구 기준 6.6%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채널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인 2049 시청률은 4.1%로 토요일 방송된 예능 프로그램 중 1위를 차지했다.

작곡가 조영수가 WSG워너비를 위해 즉석에서 들려준 곡 '사랑이야'를 공개하는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이 8.0%까지 치솟았다.

이날 분식집에서 회동한 유팔봉(유재석)과 유미주(이미주), 엘레나 킴(김숙)과 신미나(신봉선), 큰얼(정준하)과 힙얼(하하) 등 3사(안테나, 시소, 콴무진) 대표들은 WSG워너비 멤버 선정 방식 결정을 위한 회의에 나섰다.

먼저 유팔봉은 "순위가 생기는 방식은 아니었으면 좋겠다"며 "멤버들이 각 소속사가 의뢰한 곡을 듣고 오게 하는 거다"고 제안했다. 이에 3사 대표들은 노래를 각 회사별로 정하고, 12명 멤버들(윤은혜 나비 이보람 코타 박진주 조현아 SOLE(쏠) 소연 엄지윤 권진아 HYNN(박혜원) 정지소)에게 들려준 뒤 선택을 하게 하는 방식으로 결정했다.

이어 3사 대표들은 데뷔곡 1차 후보곡들을 미리 들었다. 먼저 음악 프로듀서 알고보니 혼수상태가 작곡한 '노래'를 들은 대표들은 "12명이 나눠서 부르면 좋을 것 같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어 월드 작곡가 군단의 두 번째 후보곡 '클링크 클링크'(Clink Clink)를 들은 대표들은 세련된 도입부부터 몸을 들썩였다.

가수 정준일이 작곡한 세 번째 후보곡 '눈을 감으면'을 들은 안테나는 "우리 느낌인데" "보컬 그룹의 정석 노래"라고 눈을 번쩍 떴고, 특히 유미주는 "노래가 너무 슬프다"라고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또한 작곡가 김도훈의 네 번째 곡 '그때 그 순간 그대로'를 듣고 3사 대표들은 첫 소절이 시작되자 "이 노래다" "결제해" "여름에 이 곡이 맞다"고 설렘을 드러냈다.

이어 3사 대표들은 작곡가들에게 조언을 구하기 위해 나섰다. 먼저 찾은 곳은 작곡가 용감한 형제의 사무실. 3사 대표들은 애프터스쿨의 '디바'(DIVA), 씨스타 '나혼자' '푸쉬 푸쉬'(PUSH PUSH) 등 히트곡을 언급하며 "히트곡 장인"이라고 극찬했다. 용감한 형제는 히트곡 탄생 비결과 함께, 그동안 세상에 공개되지 않은 미공개 곡 '저리 가', '있으나 마나'를 들려주며 3사 대표들의 구매욕을 자극했다.

이어 3사 대표들은 작곡가 조영수를 찾았다. 씨야, SG워너비 등의 명곡을 탄생시킨 조영수를 만난 3사 대표들은 앞다퉈 명함을 내밀며 치열한 경쟁을 예고했다. 조영수는 저작권 협회에 약 700곡이 등록돼 있다고 말했고, 저작권료 1등 곡은 SG워너비의 '내 사랑' '라라라' 그리고 임영웅의 '이제 나만 믿어요'가 추격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조영수는 WSG워너비 선발과 관련해 "너무 탐나고 가창력에 기복이 없는 것 같다. 어느 누가 메인 보컬을 해도 될 만큼이다"고 칭찬했다. 탐나는 멤버로는 "제일 깜짝 놀랐던 건 정지소 씨였다"고 답했다. 씨야 이보람에 대해선 "반갑기도 하고 뭉클하기도 하고 좋았다. 굉장히 남다르게 봤다"고 소회를 전했다.

유팔봉은 조영수에게 "저희들에게 띄워줄 만한 노래가 없나"고 조언을 구했다. 조영수는 콴무진에게 2NE1의 '아이 돈 케어'(I don't care), 안테나에게 MSG워너비의 '바라만 본다'와 같은 미디엄 템포곡을 추천했다. 마지막으로 시소에게는 "여자 아이돌 느낌이 났으면 좋겠다"라며 마마무 느낌의 곡으로 퍼포먼스와 가창력을 동시에 보여줄 수 있는 곡을 제안했다.

유팔봉은 조영수에게 "마음만 먹으면 다 해낼 수 있는 분이다. 혹시 아직 발표되지 않은 곡이 있나"라고 물었다. 이에 조영수는 "오면서 '주지마요'라는 단어가 떠올랐다. 지금 WSG워너비가 엄청난 관심을 받고 있는데, 그분들이 계속 사랑받았으면 하는 마음이다"며 즉석에서 '주지마요'를 선보였다. 또 두 번째 곡 '사랑이야'를 부르며 대표들의 마음을 훔쳤다. 힙얼은 "너무 오랜만이에요 형"이라며 격한 반응으로 만족감을 표했다.

이날 '놀면 뭐하니?'는 지난 8일 세상을 떠난 고(故) 송해를 추모했다. 제작진은 자막을 통해 '전국민과 희로애락을 함께한 영원한 일요일의 남자. 고유의 입담으로 활약한 국민 MC. 웃음과 희망을 전국 팔도에 전하며 최근까지도 우리와 일상을 나눈 예능 대부. 코미디언, MC, 가수, 배우까지 원조 만능 엔터테이너. 고 송해 선생님 그동안 감사했습니다'라며 고인에게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한편 이날 공개된 예고편에 따르면 데뷔곡 후보 2차 청음회가 진행된다. 또한 WSG워너비 12명 멤버들의 본격적인 소속사 선택이 그려지며 기대감을 높였다.

윤성열 기자 bogo109@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