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로커' 아이유 "자장가 부르는 장면..바이브레이션 넣을까 고민해" [칸★인터뷰②]

칸(프랑스)=김미화 기자 / 입력 : 2022.05.28 08:00 / 조회 : 687
  • 글자크기조절
image
아이유 /사진=CJ ENM


아이유(이지은)가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영화 '브로커'에서 자장가 노래를 부르는 장면을 연기하며 "바이브레이션을 넣을지 고민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27일 프랑스 칸에서 제 75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부문 진출작 영화 '브로커'(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 공식 인터뷰가 진행 됐다. 아이유는 이날 인터뷰에서 취재진을 만나고 칸 영화제 참석 소감 등을 전했다.

드라마 '나의 아저씨'를 보고 아이유를 캐스팅 한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그는 아이유의 노래를 듣고 싶어서, 영화 속에 자장가 부르는 장면을 넣었다고 말했다.

아이유는 자장가 부르는 장면을 촬영한 것에 대해 "그게 또 떨리더라. 리딩에서도 그 장면을 연습하는데 떨렸다. 그 장면이 다가오는데, 심장이 두근거렸다. 사람들이 기대할 텐데 어떡하지. 다들 기대 할 텐데 어떻게 부르지. 바이브레이션을 넣어야 되나 그런 생각을 했다"라고 웃었다.

아이유는 "리딩 때 노래하니 선배님들께서 많이 좋아해주시고 반응해주셨다. 그랬더니 현장에서 직접 촬영할 때도 떨리더라"라며 "제 입장에서는 최대한 무심하게 노래가 아닌 것처럼 부르려고 노력했다"라고 밝혔다.

또 아이유는 극중 클라이막스 장면 중 하나인 '태어나줘서 고마워' 장면에 대해 "그 장면은 중요한 장면이라고 처음부터 느꼈다. 후반부에 찍었기 때문에 긴장이 됐다기 보다는 다행히 현장에 녹아들었 던 때라서 실제 그렇게 느껴진 감정들이 있었다"라며 "처음 대본을 읽었을 때는 슬프게 대사를 해야한다고 생각했는데, 촬영을 거듭할 수록 슬프게 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했고 담담하게 해야한다는 생각이 들어서 현장에서도 자연스럽게 연기했다"라고 전했다.

'브로커'는 지난 26일 칸에서 월드 프리미어로 공개 됐으며, 공개 후 올해 칸 영화제 최고 작품 중 하나라는 호평을 받았다.

'브로커'는 한국에서 6월 8일 개봉한다.

김미화 기자 letmei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