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로커' 아이유 "여우주연상 후보? 기분 너무 좋다"..쌍따봉 [칸★인터뷰①]

칸(프랑스)=김미화 기자 / 입력 : 2022.05.28 08:00 / 조회 : 590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CJ ENM


아이유(이지은)가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영화 '브로커'로 칸 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 후보로 거론 되는 것에 대해 "기분이 너무 좋다"라고 웃었다.

27일 프랑스 칸에서 제 75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부문 진출작 영화 '브로커'(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 공식 인터뷰가 진행 됐다. 아이유는 이날 인터뷰에서 취재진을 만나고 칸 영화제 참석 소감 등을 전했다.

아이유는 칸 입국 당시부터 레드카펫 행사까지 많은 팬들이 몰린 것에 대해 "저도 정말 예상을 못했다. 레드카펫 할 때도 팬들이 저의 CD를 들고 와서 사인 해달라고 하는 것을 보고 몰래카메라인가 했다. 어제는 진짜 많은 일들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아이유는 '브로커' 공식 상영 후 울컥하는 모습을 보인 것에 대해 "제가 감동한 것도 맞고, 벅찬 것도 맞지만 사실 눈시울이 붉어진 것은 아니다. 제 몸이라서 제가 아는데 눈쪽에는 아무 변화가 없었다"라고 너스레를 떨며 "해명하기에는 좀 그렇지만, 감동해서 마음이 벅찼던 것은 맞다"라고 설명했다.

아이유는 '브로커'에 대한 외신의 평가 중 아이유가 여우주연상 후보로 거론되는 것을 봤느냐는 질문에 "제가 그 내용을 직접 찾아서 보지는 않았고, 관계자들이 말씀해 주시더라. 번역 된 것을 몇개 봤는데 당연히 기분이 너무 좋다"라며 두 손으로 쌍따봉을 들어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아이유는 "한국에서도 좋은 반응이 있었으면 좋겠다"라는 바람을 드러냈다.

아이유는 칸 영화제 참석 소감에 대해 "어제는 진짜 실감이 하나도 안나더라. 눈 뜨면 여기이고, 서라고 해서 서면 저기에 있고 했다. 내 인생에 이런 일이 생기나 싶었다. 저도 활동을 오래 하고 이런 저런 일들이 있었지만 어제는 내 인생의 특별한 하루였다. 다만 긴장하고 얼떨떨해서 많이 즐기지는 못했다"라고 밝혔다.

'브로커'는 지난 26일 칸에서 월드 프리미어로 공개 됐으며, 공개 후 올해 칸 영화제 최고 작품 중 하나라는 호평을 받았다.

'브로커'는 한국에서 6월 8일 개봉한다.

김미화 기자 letmei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