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쪽상담소' 알리 "라디오 진행 중 멍 때려..큰 방송 사고 날 뻔"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2.05.27 21:57 / 조회 : 204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방송 캡처
'금쪽상담소' 가수 알리가 멍 때리는 일로 상담소를 찾았다.

27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서는 알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알리는 "어떤 얘기를 하다가도 '무슨 얘기를 했었지' 생각한다. 멍을 자주 때린다. 셀 수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진 영상에선 알리가 라디오 방송을 진행 중에 갑자기 말을 끊고 멍 때리는 모습을 보인다.

이를 본 박나래 "일반적으로 멍 때리는 건 '날씨 좋다'라면서 정적이 흐르고 나서 멍으로 가지 않나. 어떻게 말을 하다가 중간에 (그러니) 놀라웠다"라고 말했다.

알리는 "라디오할 때 1~3초간 말을 안 하면 방송 사고다. 최근엔 노래 소리에 파도 소리가 있었다. 그때 멍하게 됐다. 요즘엔 대처할 수 있었는데 크게 사고가 날 뻔했다"라며 "꽤 오래됐다. 습관이 하나 생겼다. 지뢰 찾기가 잇지 않나. 멍 때리지 않으려고 그런 걸 계속 잡고 있다. 노래 하기 전 등 흐트러질까봐 그걸 잡고 있다. 대학생 때부터 그랬다"라고 토로했다.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