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겐마' 이준기, 이경영에 선전포고..지찬 끝내 못 구했다[★밤TView]

박수민 기자 / 입력 : 2022.05.27 23:45 / 조회 : 224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어게인마이라이프' 방송화면
'어게인 마이 라이프' 이준기가 이경영에 마침내 선전포고를 했다.

27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어게인 마이 라이프'에서는 박상만(지찬 분)을 지키기 위해 조태섭(이경영 분) 앞에 나선 김희우(이준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조태섭은 박상만이 JQ건설 대표라는 것을 알고 만나자는 연락을 건넸다. 이를 미리 눈치챈 김희우는 박상만을 말렸지만, 박상만은 김희우를 위해 끝끝내 나섰다. 하지만 김희우 역시 자신의 사람들을 지키기 위해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김희우는 박상만이 나가기로 한 자리에 등장하며 조태섭에게 자신의 정체를 밝혔다.

김희우는 "지금까지 박상만에게 지시하고 움직인 사람이 저입니다. 선전포고입니다. 당신이 지금껏 저지른 죄. 그 벌 내가 내릴 겁니다"라며 맞섰다. 이에 조태섭은 "그런데 그 벌 내릴 힘은 있고? 맘에 들어. 그래서 참 아쉽네. 지금 이러는 모습만 보면 마치 내게 무슨 원한이라도 있는 것 같아"라며 가소로운 웃음을 지었다. 이에 김희우는 "있습니다. 그런데 그건 말해도 알아들을 수 없을 것"이라며 "난 법조인으로서 당신에게 얘기하는 겁니다. 당신은 여기 있으면 안 돼요. 감옥이 어울립니다"라고 말한 뒤 자리에서 일어났다. 그때 조태섭은 "얘기 하나 해주지. 박상만을 정말 아꼈다면 자네가 이 자리에 나왔으면 안 됐어"라는 말을 남겼다. 이에 김희우는 불안한 마음으로 박상만의 위치를 살폈다.

그 시각 박상만은 한 건물 옥상에서 조태섭의 심복인 김진우(김영훈 분)와 닥터K(현우성 분)와 함께 있었다. 박상만은 김희우의 뒷통수를 치라는 말에 "싫다"며 거절했지만, 이내 자신을 옥상 바깥으로 밀어 죽이려고 하자 "돈과 권력 주는 게 확실하냐. 그럼 하겠다"고 했다. 이어 박상만은 "이 모든 건 조태섭이 시킨 일이라고 생각하면 되나. 나도 윗선이 누군진 정확하게 알아야 하지 않나"며 물었다. 수상함을 느낀 닥터K는 박상만의 몸을 뒤졌고 이내 녹음기를 발견했다. 이에 박상만은 "걸렸네. 난 이번 생엔 그냥 희우형 동생으로 살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자 닥터K와 김진우는 박상만을 추락시켜 처리했다.

박상만은 수술을 받았지만 여전히 위중한 상태였다. 김희우는 박상만을 지키지 못했다는 죄책감에 괴로워했다. 여기에 김규리(홍비라 분), 구승혁(이경민 등) 등 주변 검찰청 사람들까지 좌천되는 것을 지켜보며 무력한 자신의 모습에 힘들어했다.

극 말미에는 조태섭으로부터 "여의도행 티켓을 걸고 김희우를 처리하라"는 지시를 받은 이민수의 모습이 담기며 마지막회 전개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박수민 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