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보다 중고차가 환경보호 아닐까" 하정석 PD가 밝힌 '기어갓' 기획의도

장충동=공미나 기자 / 입력 : 2022.05.27 15:36 / 조회 : 218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저 세상 중고차-기어갓' 하정석 PD가 프로그램 기획 의도를 밝혔다.

27일 오후 서울 장충동 서울 풀만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새 예능 프로그램 '저 세상 중고차-기어갓'(이하 '기어갓')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이날 자리에는 박준형, 노홍철, 이특, 신동, 오정연, 하정석 PD 등이 참석했다.

기어갓'은 오래된 중고차를 경매 방식으로 저렴한 가격에 구입한 뒤 복원과 수리를 거쳐 더 비싸게 재판매하는 팀이 승리하는 긴장감 넘치는 대결을 담는다.

평소 자동차 덕후로 알려진 박준형과 노홍철이 각 팀장이 돼 이특, 신동과 함께 중고차 복원 경쟁을 선보인다. 박준형&이특 팀은 중고차의 오리지널 감성을 그대로 재현하고, 노홍철&신동 팀은 중고차의 개성 있는 변신을 추구해 독특한 매력을 살려 세상에 단 하나뿐인 차로 재탄생시킨다.

자동차 복원 대결이라는 다소 생소한 주제를 내세운 예능인 '기어갓'은 '진정한 환경 보호가 무엇인가'라는 문제 의식에서 기획이 출발했다. 하 PD는 "전기차를 계속 개발하고 만들어가고 있는데, 그게 정말 환경에 도움이 되는가 고민했다"면서 "전기차를 만들기 위해 리튬 광산을 파헤치는 걸 보며, '지금 있는 차를 잘 써도 괜찮을 텐데 새로운걸 만들기 위해 환경을 파괴해야 하나'라는 문제 의식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프로그램에 대해 "차를 저렴하게 사서, 적정한 가격으로 고치고, 비싼 가격으로 평가 받는 게 포인트"라고 소개하며 "각 팀이 차를 대하는 태도가 명확히 갈린다. 그런 부분을 비교하며 자신의 입장을 투사해서 보기 좋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어갓'은 오는 31일 오후 8시 첫 방송되며,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시즌에서도 동시 공개된다.

공미나 기자 mnxoxo@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