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美 백악관 간다..바이든과 '反아시안 증오범죄' 퇴치 논의

공미나 기자 / 입력 : 2022.05.26 23:24 / 조회 : 2979
  • 글자크기조절
image
방탄소년단(BTS)이 31일(현지시간) 미국 백악관에서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만난다. /사진=스타뉴스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백악관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만나 아시아인들의 입장을 대변한다.

26일(이하 현지시간) 백악관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아시아계·하와이 원주민·태평양 제도 주민(AANHPI) 유산의 달을 맞아 오는 31일 방탄소년단을 백악관으로 초대해 '반(反)아시안 증오범죄'에 대해 함께 논한다.

백악관은 "글로벌 K팝 현상이자 그래미 후보에 올랐던 한국의 음악그룹 BTS가 아시안 포용과 대표성을 논의하고 최근 몇 년 동안 더욱 두드러진 이슈가 된 반아시안 증오범죄 및 차별을 다루기 위해 바이든 대통령과 함께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image
/사진=백악관 트위터


이어 백악관은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급증하는 반아시안 증오범죄에 대응하겠다고 약속해왔다"면서 "2021년 5월에는 법 집행기관에 증오범죄를 식별·조사·보고할 수 있는 자원을 제공하고 증오범죄 정보에 더욱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코로나19 증오범죄 법안에 서명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또 "바이든 대통령과 BTS는 다양성과 포용성의 중요성과 전 세계에 희망과 긍정의 메시지를 확산하는 청년 대사로서 BTS의 플랫폼에 대해서도 논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미나 기자 mnxoxo@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