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이혼2' 일라이, 지연수와 다시 빨간불? "재결합 위한 동거 아냐"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2.05.26 15:16 / 조회 : 8667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 일라이와 지연수가 '심리 상담'을 실시, 관계 회복을 위한 첫걸음을 뗀다.

TV CHOSUN 리얼 타임 드라마 '우리 이혼했어요2(이하 우이혼2)'는 재결합이 목적이 아닌, 좋은 친구 관계로 지낼 수 있다는 새로운 관계에 대한 가능성을 제시하는, 기존에 볼 수 없던 '이혼 그 이후의 부부관계'를 다루는 리얼 타임 드라마다. 오는 27일 밤 10시 방송되는 '우이혼2' 8회에서는 두 사람의 관계 개선을 위한 노력과 더불어 한국 정착을 위해 취업전선에 나선 일라이의 고군분투기가 펼쳐진다.

무엇보다 두 사람은 켜켜이 쌓인 마음속 갈등과 앞으로의 관계 회복을 위해 심리 상담에 나섰다. 김병후 정신건강의학 전문의를 만난 일라이와 지연수는 일 대 일 심리 상담에서 서로에게는 하지 못한 속마음을 털어놓았던 터. 더욱이 지연수는 "(일라이가) 한국에 정착하겠다는 마음을 온전히 믿지 못하겠다"고 밝혀 충격을 안겼다.

뒤이어 각각의 속마음을 들은 김병후 정신건강의학 전문의는 "일라이는 부모를 판단하려 하지 않는다. 그래서 아내의 상처를 알아주지 않는다"라고 꼬집었고, "지연수는 관계 회복을 위한 노력 없이 본인의 상처만 이야기한다"라는 문제점을 지적했다. 두 사람의 마음속 깊은 상처가 치유될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그런가 하면 일라이는 지난주 지연수의 소개로 면접을 봤던 식물 유통회사에서 업무 적성을 파악하기 위한 실기 테스트에 돌입했다. 택배 상하차부터 평소 관심사였던 사진 촬영과 번역 업무에 이르기까지 능숙하게 일처리를 해냈던 것. 특히 사진 촬영 테스트에서는 수준급 실력을 과시했고 "바로, 쇼핑몰 업로드가 가능한 수준"이라는 회사 대표의 호평을 얻었다. 과연 일라이가 한국 정착을 위한 첫 도전에 성공했을지, 첫 면접의 결과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면접 이후, 둘만의 시간을 가진 일라이와 지연수는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속 깊은 이야기를 나눴다. 일라이는 "(한국 정착은) 처음으로 가진 내 꿈이다"라며 한국 정착에 대한 자신의 의지를 피력했다. 하지만 지연수가 한국에 살게 되면 거주 문제를 해결해야 하지 않냐고 묻자 일라이는 "함께 사는 걸 생각했다. 하지만 재결합을 위해 같이 살자는 건 아니다"라는 돌발 발언을 던져 두 사람의 재결합에 적신호가 울릴지 불안감이 증폭됐다.

제작진은 "일라이와 지연수는 모든 행동이 이슈화되는 '우이혼2'의 화제의 중심"이라며 "두 사람은 매 순간 진심으로 임하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두 사람의 진정성 있는 스토리가 계속될 27일 8회 방송을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