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가면' 차예련, 시댁서 母가 준 음식 쓰레기 취급에 '눈물' [별별TV]

박수민 기자 / 입력 : 2022.05.25 20:42 / 조회 : 221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황금가면' 방송화면
'황금가면'에서 차예련이 시댁에서 친정어머니가 준 음식을 쓰레기 취급하자 눈물을 흘렸다.

25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새 일일드라마 '황금가면'에서는 친정어머니(선우은숙 분)의 음식을 쓰레기 취급하는 것을 발견한 유수연(차예련)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병원에서 둘째 임신 소식을 듣고 집에 돌아 온 유수연은 부엌에서 오이소박이를 음식물 쓰레기 봉투에 담는 이집사(김지윤 분)를 보고 의아해했다. "집에 다른 음식물 쓰레기가 있을 리 없다"는 유수연의 말에 이집사는 "사모님 어머님이 가지고 온 것이다. 하지만 유기농이 아닌 출처 없는 음식은 밥상에 올리지 말라는 회장님(나영희 분)의 지시가 있었다. 근본 없는 음식은 쓰레기일 뿐"이라고 답했다.

이에 유수연은 "버리더라도 내 손으로 버리겠다"고 말했다. 유수연은 친정어머니가 남긴 쪽지를 보고 더욱 눈물을 흘렸다. 이후 유수연은 아들 서준(정민준 분)을 데리고 잠시 친정으로 가겠다며 서유라(연민지 분)에게 이를 알렸다. 그러자 서유라는 "알겠다. 내가 회장님께 말씀드리겠다"고 했다.

하지만 정작 차화영(나영희 분)이 집에 돌아와 며느리 유수연을 찾자 서유라는 "부엌에 있는 줄 알았는데 없더라. 가만 보니 서준이도 없는 것 같다"며 모른 척을 했다.

박수민 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