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어질 결심' 박찬욱 "저는 로코 감독..기본에 충실하려고 했다" [칸★인터뷰]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 초청작 '헤어질 결심' 박찬욱 감독 인터뷰

칸(프랑스)=김미화 기자 / 입력 : 2022.05.25 11:00 / 조회 : 547
  • 글자크기조절
image
박찬욱 감독 /사진=CJ ENM


박찬욱 감독이 "자꾸 농담이라고 하는데, 저는 로코 감독이다"라고 말했다.

박찬욱 감독은 24일(현지시각) 프랑스 칸 르 마제스틱에서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 초청작인 영화 '헤어질 결심'(감독 박찬욱) 라운드 인터뷰를 가지고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헤어질 결심'은 산에서 벌어진 변사 사건을 수사하게 된 형사 해준(박해일)이 사망자의 아내 서래(탕웨이)를 만나고 의심과 관심을 동시에 느끼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박찬욱 감독은 '헤어질 결심' 공식 상영이 끝난 후, '지루하고 구식의 영화를 사랑해 주셔서 감사하다'라고 소감을 남겼고 영화 상영 후 많은 관객들이 영화의 클래식함에 열광하고 있다. 박찬욱 감독은 "특정한 시기에, 특정한 지역에서 벌어지는 이야기에 리얼리티에 집착하지 않으려고 한 것은 바로 그런 보편성을 유지하고 싶었기 때문이다"라며 "미래에도, 10년 20년 후의 관객도, 현재의 외국 관객이 보기에도 사람 사이의 관계에서 생기는 복잡한 관계는 다 똑같다는 것을 위화감 없이 느끼게 하고 싶었다. 인간이라면 누구나 갖는, 어른이라면 누구나 겪었던 감정들을 떠올리게 할 수 있는 감정을 너무 자극적인 요소없이, 관객이 자발적으로 능동적으로 음미할수 있게 하는 것이 목표였다. 그것이 통했는지 모르겠다"라고 밝혔다.

박찬욱 감독은 진한 멜로 영화를 선보이게 된 것에 대해 "제가 아무리 말해도 사람들이 자꾸 농담으로 생각하는데, 저는 로코 감독으로서 영화를 했다. 이 작품이 가장 진한 멜로라고 하는데 멜로의 농도를 높였다. '안개'라는 노래가 그 느낌을 더했다. '안개 속에 눈을 떠라' 그 부분이 제일 감동적이다"라고 전했다.

또 박찬욱 감독은 "기본을 하자고 생각했다. 기본으로 돌아가서 영화라는 예술매체가, 그 매체의 기본적인 스토리와 연기 카메라가 앵글을 어떻게 잡느냐 어떤 사이즈로, 어느정도 클로즈업이냐. 카메라가 움직일거냐 말거나. 그런 기본요소들에 충실하고 싶었고 그런 것들이 고전적인 느낌을 강조한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헤어질 결심' 공개 후 외신 등에서는 "박찬욱 작품 중 최고"라는 호평이 쏟아지며 강력한 황금종려상 후보로 떠올랐다.

김미화 기자 letmei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