탕웨이 "베이징서 부모님 돌봐..한국에 있는 김태용 감독 도움 덕" [칸★인터뷰]

'헤어질 결심' 탕웨이 칸 국제영화제 공식 인터뷰

칸(프랑스)=김미화 기자 / 입력 : 2022.05.25 07:59 / 조회 : 2251
  • 글자크기조절
image
탕웨이 /사진=CJ ENM


배우 탕웨이가 현제 베이징에서 부모님을 모시고 함께 지내고 있다고 근황을 알렸다.

탕웨이는 24일(현지시각) 프랑스 칸 르 마제스틱에서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 초청작인 영화 '헤어질 결심'(감독 박찬욱) 라운드 인터뷰를 가지고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헤어질 결심'은 산에서 벌어진 변사 사건을 수사하게 된 형사 해준(박해일)이 사망자의 아내 서래(탕웨이)를 만나고 의심과 관심을 동시에 느끼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헤어질 결심' 공개 후 호평이 쏟아진 가운데, 박찬욱 감독의 황금종려상과 탕웨이의 여우주연상 수상이 점쳐지고 있다. 탕웨이는 여우주연상 후보로 거론되는 것에 대해 "저희 정서경 작가님이 어제 해줬던 말을 인용하면, '여기 칸에 오게 전에는 칸에서 뭐든 상을 받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영화를 보고 나니까 이 결과물로 이미 상을 받은 것 같다'"라며 "그걸로 대신하겠다. 그리고 사실 더 기분 좋은 것은 어제 듣기로는 영화제에서 신인감독 후보들에게 한 편씩 영화룰 보여 주는데 그 작품으로 '헤어질 결심'을 선택했다고 하더라. 그것만으로도 인정 받은 것 같다"라고 밝혔다.

탕웨이는 현재 근황을 묻는 질문에 베이징에 살고 있다고 말했다. 탕웨이는 "제가 외동딸이다. 부모님이 중국에 계신데 엄마 아빠가 연세가 많으시다"라며 "자식으로서 혼자인 엄마 아빠를 위해서 시간이 되면 만나러 간다. 중국인으로 중요하다. 한국인도 그렇지 않나. 부모님이 다른 자식이 없으니, 부모님을 돌봐야 하는 것은 저도 똑같다"라고 밝혔다.

이어 탕웨이는 인터뷰 중반 다시 한번 답변을 더했다. 탕웨이는 "아까 근황에 대해 보충설명 하고 싶다. 친정 부모님 때문에 베이징에 있는데, 그렇게 하기 위해서는 한국에 있는 가족들이 도움을 많이 줬다"라고 남편 김태용 등 한국의 가족에 대한 고마움을 드러냈다.

한편 '헤어질 결심' 공개 후 외신 등에서는 "박찬욱 작품 중 최고"라는 호평이 쏟아지며 강력한 황금종려상 후보로 떠올랐다. 특히 탕웨이는 뛰어난 연기로 여우주연상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김미화 기자 letmei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