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어질 결심' 탕웨이 "한국어, 박찬욱 감독님이 녹음해 준 대사 듣고 연습" [칸★인터뷰]

칸(프랑스)=김미화 기자 / 입력 : 2022.05.25 08:20 / 조회 : 985
  • 글자크기조절
image
탕웨이 /사진=CJ ENM


배우 탕웨이가 박찬욱 감독이 직접 녹음해준 한국어 대사를 들으며 한국어를 공부했다고 말했다.

탕웨이는 24일(현지시각) 프랑스 칸 르 마제스틱에서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 초청작인 영화 '헤어질 결심'(감독 박찬욱) 라운드 인터뷰를 가지고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헤어질 결심'은 산에서 벌어진 변사 사건을 수사하게 된 형사 해준(박해일)이 사망자의 아내 서래(탕웨이)를 만나고 의심과 관심을 동시에 느끼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탕웨이는 영화 속에서 기품있는 한국어를 쓴다는 평가에 "감독님을 따라서 한 것이다. 모든 대사는 감독님이 녹음해 준 것을 듣고 했다"라며 "감독님이 모든 대사 하나, 단어 하나하나를 녹음 해주셨고 그것을 핸드폰 저장해놓고 항상 들었다. 감독님의 억양이나 호흡 리듬 이런 것이 그대로 있었다. 그래서 그것을 계속 들으면서 연습하고 연기했다. 지금 탕웨이 개인의 한국인 실력은 백지다"라고 웃었다.

탕웨이는 "백지에 화가가 글씨를 썼다. 그게 박찬욱 감독님이다. 연습 하다가 궁금해지거나 한 것은 없었고, 듣고 외웠다. 중국어로 번역된 것을 보며 공부했고, 이 단어가 어떤 의미인지 붙었을 때 의미는 또 어떻게 달라졌는지 이런 것을 공부했다"라며 "이 영화에 나오는 어떠한 단어도 글자 한 자도 모르는 채 지나가지 않아야 된다고 생각했다. 하나 하나 의미 있다는 것을 알기에 충분히 생각하고 연기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헤어질 결심' 공개 후 외신 등에서는 "박찬욱 작품 중 최고"라는 호평이 쏟아지며 강력한 황금종려상 후보로 떠올랐다.

김미화 기자 letmei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