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가자' 정동원, 시가 20만원 36cm 도다리 월척 '낚시천재 강태공'[별별TV]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2.05.23 22:54 / 조회 : 1128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TV조선 '동원아 여행가자' 방송 캡처


가수 정동원이 트로트계의 강태공으로 활약했다.

정동원과 장민호는 23일 방송된 TV조선 '동원아 여행가자'에서 강원도 삼척에서 바다낚시에 도전했다.

정동원은 장민호와 소원 들어주기 내기를 걸고 낚시 대결을 펼쳤다.

정동원은 낚싯대가 휘는 걸 보고 "역시 트로트계의 강태공! 나는 낚시를 인생의 반을 한 사람. 나를 트로트계의 강태공이라 불러주시오"라며 호들갑을 떨었다.

image
/사진=TV조선 '동원아 여행가자' 방송 캡처


그러나 정동원의 낚싯대에는 아무 것도 걸리지 않았다. 정동원은 "민호 삼촌 섭섭해할까 봐"라고 변명하면서도 민망해했다.

이후 정동원은 가자미를 낚아 올리며 첫 낚시에 성공했다. 정동원은 미끼도 능숙하게 끼우면서 흥겨움에 엉덩이춤을 췄다. 정동원은 연달아 가자미 3마리, 36cm 도다리 한 마리 낚시에 성공하며 장민호와 선장을 놀라게 했다. 정동원이 잡은 36cm 도다리는 시가 15만 원부터 20만 원까지 가격이 나가는 것이었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