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미맨션' 창감독 "길고양이 살해 장면, 충격받은 분들께 죄송" [인터뷰]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장미맨션' 창감독 인터뷰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2.05.23 14:28 / 조회 : 652
  • 글자크기조절
image
웹드라마 '장미맨션'의 감독 창감독이 23일 오후 진행된 온라인 인터뷰를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티빙 2022.05.23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장미맨션'(연출 창감독, 극본 유갑열)을 연출한 창감독이 길고양이를 학대하고 살해하는 장면을 공개해 논란을 일으킨 것에 대해 재차 사과했다.

창감독은 23일 화상으로 진행된 인터뷰에서 "충격을 받은 분들에게 너무 죄송하다는 말을 먼저 드리고 싶다"며 "이렇게까지 민감하게 반응할 거라곤 전혀 생각 못했다"고 밝혔다. 이어 "촬영 과정에서 고양이가 비를 맞지 않게 하기 위해 처마도 만들었고 실제로 고양이한테 비를 뿌리지도 않았다. 카메라 앞에다 비를 뿌리는 형태로 촬영을 진행했다"며 문제의 장면에 대해 해명했다.

앞서 공개된 '장미맨션' 4회에서는 우혁(조달환 분)이 빗속에서 잔혹하게 고양이를 살해하는 장면이 등장해 논란을 빚었다. 동물보호단체 카라는 지난 18일 공식 SNS를 통해 "훈련된 동물이라고 하더라도 고양이 특성상 극도의 스트레스에 노출될 수 있는 연출로, 촬영에 동원된 동물에 대한 고려가 전혀 되지 않은 장면"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창감독은 "연출자로서 이번에 생각을 많이 하게 됐다"며 "'이런 것들이 이제 굉장히 불편할 수 있고, 그 불편함이 이렇게 공론화될 수 있구나' 생각했다. 앞으로 촬영하는 데 있어서 특히 이런 동물 혹은 아이를 다룰 때 정말 고민을 많이 하고 신중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장미맨션' 제작진은 앞서 논란이 불거지자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하다"며 문제의 장면이 포함된 4회의 서비스를 중단한 바 있다.

이에 창감독은 가장 아쉬웠던 일을 돌아보며 "4화까지 나간 다음에 논란이 될 수 있는 몇 장면을 삭제하고 5화를 내보내야 하는 상황이었다"며 "그래서 지난주에 원래 오후 4시에 오픈했어야 하는데 오후 9시 오픈하는 상황이 생겼다. 연출자로서는 살을 도려내는 기분이었다. '내가 좀 신중하지 못했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삭제했는데, 그 부분이 가장 가슴이 아프다"고 속상했던 마음을 토로했다.

image
/사진제공=티빙
한편 '장미맨션' 제작진은 앞서 길고양이 살해 장면 촬영 과정에 대해 "촬영 전 대본과 콘티 확인 후, 문제가 될 수 있는 장면을 동물 없이 촬영 가능하도록 조정했고, 일부 장면은 CG 등 기술적인 한계로 인해 인도주의적 방식으로 훈련된 고양이를 동물 촬영 업체를 통해 섭외했다. 실제 동물 촬영 장면은 전문업체를 통해 동물 전문가 입회 하에 진행했고, 촬영시간을 최소화 하기 위해 연출 및 앵글구도 변경했다. 또한 동물 보호 차원의 이탈 방지를 위해 구조물을 준비했고 그 외 장면에서도 실제 가학행위는 없이 간접적인 묘사로 진행됐다"고 해명했다.

'장미맨션'은 사라진 언니를 찾기 위해 돌아오고 싶지 않던 집에 온 지나(임지연 분)가 형사 민수(윤균상 분)와 함께 수상한 이웃들을 추적하면서 예상치 못한 진실을 마주하게 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윤성열 기자 bogo109@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