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컴백 앞두고 '멜론 스테이션' 출연

빅히트 뮤직 전용 프로그램 'BIGHIT MUSIC RECORD' 출격...과거 앨범 회고+솔직 코멘터리

김수진 기자 / 입력 : 2022.05.23 08:34 / 조회 : 1031
  • 글자크기조절
image
"'불타오르네' 우리만의 '날 것'의 느낌 가장 많이 보여준 곡이다" (BTS 멤버 뷔)

방탄소년단(BTS)이 컴백을 앞두고 멜론 스테이션을 통해 과거 앨범들에 대한 다양한 비하인드 스토리들을 풀어놓는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20일에 이어 27일, 6월 3일, 6월 10일까지 매주 금요일마다 총 4회에 걸쳐 멜론 스테이션 내 빅히트 뮤직 전용 프로그램 'BIGHIT MUSIC RECORD'에 출연한다.

방탄소년단은 오는 6월 10일 앤솔러지(Anthology) 앨범 'Proof'를 발매한다. 이번 앨범이 방탄소년단의 데뷔 후 9년의 역사를 함축하고 있는 만큼, 이들은 발매 3주전부터 매주 금요일 오후 7시 멜론 앱의 멜론 스테이션을 통해 지난 앨범들을 회고하고 직접 코멘터리하는 시간을 갖는다.

우선 지난 20일 공개된 'BIGHIT MUSIC RECORD' 1화에는 RM, 뷔, 진이 출연해 비하인드 에피소드들을 털어놨다. 멤버들은 '화양연화' 앨범에 대해 "첫 1위를 할 수 있게 해줬다"라며 "'RUN'으로 멜론 1위를 처음하고 캡처했던 기억이 난다"고 회상했다.

특히 뷔는 "'불타오르네'가 방탄소년단의 색깔, 우리만의 날 것의 느낌을 가장 많이 보여준 것 같다"고 덧붙였다.

방탄소년단은 이날 자신들이 걸어온 음악 여정을 되돌아보는 시간 뿐만 아니라 직접 선정한 플레이리스트를 소개하기도 했다. RM은 'Bon lver', 진은 싸이의 '연예인', 뷔는 'Brenda Lee'를 추천해 눈길을 끌었다.

또한 오는 27일 'BIGHIT MUSIC RECORD'에서는 제이홉과 정국이 출연해 'WINGS', 'LOVE YOURSELF' 앨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6월 3일에는 슈가와 지민이 'MAP OF THE SOUL : PERSONA'를 비롯해' 'BE' 앨범 관련한 토크를 진행할 예정이라 기대가 모아진다.

마지막으로 6월 10일에는 방탄소년단 완전체가 출연해 방탄소년단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담은 새 앨범 '프루프(Proof)'를 직접 설명하며 팬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갖는다.

한편 멜론 스테이션에는 SM엔터테인먼트 전용 프로그램 'SMing', YG엔터테인먼트 전용 프로그램 'YG FAMILY', 아이돌부터 실력파 싱어송라이터까지 다양한 뮤지션이 직접 DJ가 되어 진행하는 대표 프로그램 '오늘음악', 뮤지션 나얼과 에코브릿지가 함께 진행하는 '디깅 온 에어', DJ 뽀로로가 인기 동요와 재미있는 이야기를 들려주는 뽀로로의 '뽈륨을 높여요', 해외 유명 팝 아티스트가 출연하는 '팝 캐스트', 박선영 아나운서가 진행하는 '영화& 박선영입니다', 인디음악을 조명하는 '트랙제로' 등 다양한 장르의 오리지널 오디오 콘텐츠가 있다.

김수진 기자 (skyaromy@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수진|skyaromy@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콘텐츠 본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