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왔다 장보리' 김지영, 벌써 이렇게 컸어? 달라진 분위기에 '깜짝'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2.05.23 08:12 / 조회 : 241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김지영 /사진=김지영 인스타그램
MBC 드라마 '왔다 장보리'에서 이름을 알린 아역배우 김지영이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김지영은 지난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김지영은 검정 원피스를 입고 어딘가를 응시한다. 귀에 달린 화려한 귀걸이와 단아하고 성숙해진 분위기가 돋보여 이목을 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멋져요", "벌써 이렇게 컸나요", "이제 정말 다 컸네요" 등 놀라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2005년생인 김지영은 2012년 SBS 드라마 '내 인생의 단비'로 데뷔, 드라마 '왔다! 장보리', '내 딸 금사월', '구르미 그린 달빛', '밥상 차리는 남자', '왜그래 풍상씨', '구필수는 없다' 등 다수 작품에 출연했다.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