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 벅찬 소감! "동료들이 도와주는거 봤지? 결코 포기 안했다"

김우종 기자 / 입력 : 2022.05.23 07:33 / 조회 : 18326
  • 글자크기조절
image
손흥민이 골든 부츠(득점왕 트로피)를 가리키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토트넘 공식 SNS
손흥민(30·토트넘)이 아시아 선수 최초로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에 오른 가슴 벅찬 소감을 밝혔다.

토트넘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우 로드에서 펼쳐진 노리치 시티와 2021~2022 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8라운드 최종전에서 5-0 완승을 거뒀다.

손흥민의 집념이 결국 자신을 득점왕으로 만들었다. 유럽 5대 리그(EPL,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독일 분데스리가, 이탈리아 세리에A, 프랑스 리그1)에서 아시아 선수가 득점왕을 차지한 건 손흥민이 최초다.

손흥민은 팀이 3-0으로 앞선 후반 25분 모우라의 도움을 받아 리그 22호골을 터트렸다. 이어 후반 30분 페널티 아크 근처서 환상적인 감아차기 슈팅을 성공시키며 23호골을 완성했다.

결국 손흥민은 같은 날 1골을 넣은 모하메드 살라(리버풀·23골)와 함께 공동 득점왕을 수상했다. 또 이 승리로 토트넘은 4위(22승5무11패·승점 71점)로 올 시즌을 마치며 3시즌 만에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영국 BBC에 따르면 손흥민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득점왕을 차지한 게 정말 믿을 수 없다"며 "수많은 감정이 든다. 나는 어릴 적부터 이 순간을 꿈꿔왔는데, 현실이 돼 여전히 믿을 수 없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골을 넣기 전까지, 좋은 기회들을 놓쳐 정말 좌절했다. 동료들에게 '쉬운 찬스를 놓치고 어려운 장면에서 골을 넣었다'고 말했다. 그래도 결코 포기하지 않았다. 오늘 정말 골을 넣고 싶었다. 팀이 나를 도와줬다. 팬 분들께서도 보셨듯이 그들은 내게 도움을 주길 원했다"며 동료들한테 감사 인사를 건넸다.

손흥민은 챔피언스리그 무대로 복귀하는 것에 대해 "올 시즌 많은 것을 배웠다. 이제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 무대가 기대된다. 우리는 그 무대에 설 자격이 있다"며 "콘테 감독은 다양한 것들을 우리에게 가르쳐줬다. 그가 오기 전에는 우리가 챔피언스리그에 진출할 거라 아무도 믿지 않았다"고 다음을 기약했다.

image
손흥민이 노리치 시티전을 마친 뒤 기뻐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