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점왕 트로피가 제 손에 있네요!” 손흥민, 믿을 수 없을 정도로 감격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2.05.23 02:31 / 조회 : 460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 김희웅 기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에게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은 꿈만 같은 일이었다.

토트넘은 23일 오전 0시(한국 시간) 영국 캐로우 로드에서 열린 2021/2022시즌 EPL 38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노리치 시티를 5-0으로 대파했다.

손흥민의 득점왕 경쟁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티켓이 걸렸던 경기,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았다.

좀체 기회를 잡지 못하던 손흥민이지만, 후반 2골을 낚아채며 득점 1위로 올라섰다. 올 시즌 23골을 기록한 손흥민은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함께 공동 득점왕에 오르는 영예를 안았다.

경기 후 득점왕에게 주어지는 ‘골든 부츠’를 받은 손흥민은 마냥 즐거워했다.

대업을 이룬 손흥민은 영국 ‘BBC’를 통해 “정말 믿을 수 없다. 진짜 울컥했다. 어릴 적부터 꿈꿔왔다. 이게(골든 부츠가) 내 손안에 있다. 정말 믿을 수 없다”며 감격했다.

이어 “골을 넣기 전까지 큰 찬스를 놓쳐 좌절했다. 나는 선수들에게 ‘가장 쉬운 기회를 놓치고 어렵게 득점했다’고 말했다. 나는 포기하지 않았다. 오늘 득점하고 싶었다. 하프 타임에 팀이 나를 많이 도왔다. 오늘 볼 수 있었듯 팀원들은 나를 돕길 바랐다”며 공을 돌렸다.

처음 손에 쥔 골든 부츠에 관해서는 “예상하지 못했는데 정말 무겁다. 내게는 정말 멋진 하루였다”며 웃었다.

손흥민의 맹활약 덕에 토트넘은 다음 시즌 UCL에서 경쟁한다. 그는 “올 시즌 좋은 교훈을 얻었다. 다음 시즌 우리는 UCL을 기대할 수 있다. 모두가 거기에 있을 자격이 있다”며 새 시즌에 관해 기대를 표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