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의미했던 키커 논란, SON 페널티킥 없이 당당히 '득점왕'

김명석 기자 / 입력 : 2022.05.23 04:31 / 조회 : 3556
  • 글자크기조절
image
토트넘 손흥민(왼쪽)이 23일 노리치 시티전에서 골을 터뜨린 뒤 동료들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시즌 막판으로 향할수록 거세졌던 '페널티킥(PK) 키커' 논란은 결과적으로 무의미했다. 손흥민(30·토트넘)은 보란 듯이 필드골 2골을 추가하며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 자리에 올랐다.

손흥민은 23일 오전 0시(한국시간) 영국 노리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의 EPL 38라운드 최종전에 선발 풀타임 출전해 멀티골을 터뜨렸다. 리그 23골을 기록한 손흥민은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함께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경기 전부터 많은 관심이 쏠렸던 것 중 하나는 '과연 PK 상황이 나왔을 때 누가 키커로 나설지'였다. 득점왕 경쟁에서 살라에 단 1골 뒤진 손흥민에게 PK 기회가 돌아갈 것인지, 아니면 해리 케인이 전담 키커 역할을 이어갈 것인지를 두고 팬들은 물론 현지에서도 많은 궁금증이 쏠렸다.

안토니오 콘테(53·이탈리아) 감독은 손흥민의 득점왕 경쟁을 의식하면서도 우선 '팀 승리'에 무게를 뒀다. 전담 키커인 케인에게 PK를 맡길 것이라는 계획이었다. 케인 역시 손흥민에게 PK를 양보할 것인지에 대한 질문에 말을 아꼈다. 토트넘이 UEFA(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진출 경쟁을 여전히 이어가고 있다는 점에서 팬들도 납득할 만한 대목이었다.

대신 승기가 기운 상황에서 PK가 나왔을 땐 손흥민에게도 기회가 돌아가지 않겠냐는 전망이 나왔다. 이천수도 개인 유튜브 채널을 통해 "선수의 개인상을 위해 팀이 질 수는 없다"면서도 "만약 경기 막판에 3-0으로 상황인데도 손흥민에게 PK 기회를 안 주면 그건 말이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처럼 PK 키커 논란이 불거진 건 손흥민과 달리 경쟁자 살라는 PK를 전담하면서 득점을 쌓고 있었기 때문. 실제 최종전 전까지 살라는 22골 중 5골을 PK로 넣었다. 만약 최종전에서도 동료가 얻은 PK를 살라가 넣어 득점왕 희비가 갈린다면, 손흥민 입장에선 억울할 수도 있을 일이었다.

결과적으로 PK 키커 논란은 무의미했다. PK 상황 자체가 나오지도 않았지만, 무엇보다 손흥민 스스로 필드골로 2골을 추가해 당당하게 득점왕에 올랐기 때문이다. 이날 손흥민은 후반 25분 루카스 모우라의 절묘한 패스를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했고, 5분 뒤 특유의 강력한 중거리 슈팅으로 골망을 세차게 흔들었다. 결국 손흥민은 23골로 살라와 공동 득점왕을 수상했다. 아시아 선수가 EPL 득점왕에 오른 건 손흥민이 역사상 처음이다.

특히 5골을 PK로 넣은 살라와 달리 손흥민은 단 1골의 PK 득점 없이 득점왕에 오른 것이어서 더욱 값진 득점왕 타이틀을 품게 됐다. 23골은 왼발로 12골, 오른발로 11골로 그야말로 고르게 터졌고, 이 가운데 프리킥 득점도 1골이 더해졌다. EPL에서 PK 득점 없이 득점왕에 오른 건 지난 2018~2019시즌 사디오 마네(리버풀·당시 22골) 이후 손흥민이 3시즌 만이다.

image
손흥민의 프리미어리그 득점왕(골든부츠) 수상을 축하한 토트넘 구단. /사진=토트넘 SNS 캡처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