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또 새 역사 썼다' 베트남, SEA게임 2회 연속 '금메달'

김명석 기자 / 입력 : 2022.05.22 22:54 / 조회 : 699
  • 글자크기조절
image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 /AFPBBNews=뉴스1
박항서호가 베트남 축구 역사상 동남아시안(SEA) 게임 2회 연속 금메달이라는 새로운 역사를 썼다. SEA 게임은 동남아 11개 나라가 출전하는 동남아 최대 스포츠 대회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22일 오후 9시(한국시간) 베트남 하노이 미딘 국립 경기장에서 열린 SEA 게임 남자축구 결승전에서 태국을 1-0으로 제압했다.

이날 승리로 베트남은 지난 2019년 대회 이후 2회 연속 SEA 게임 금메달이라는 새 역사를 썼다. 2019년 대회 당시 60년 만에 처음으로 이 대회 정상에 오른 데 이어 대회 2회 연속 동남아 최강팀 자리를 굳게 지킨 것이다.

승부는 후반 38분에 갈렸다. 판 투안 타이가 왼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남 만 둥이 강력한 헤더로 연결해 골망을 갈랐다. 이후 남은 시간 태국의 공세를 모두 버텨낸 베트남은 결국 태국을 꺾고 정상의 자리에 올랐다.

이번 대회를 끝으로 베트남 U-23 대표팀 지휘봉을 내려놓고 베트남 A대표팀에 전념하는 박항서 감독은 자신의 마지막 U-23 대회에서 또 다른 새 역사를 남겼다. 특히 2019년에 열렸던 SEA 게임은 이른바 '박항서 매직'의 시작을 알렸던 대회여서 더할 나위 없는 유종의 미를 거두게 됐다. 박 감독의 뒤를 이어 공오균 감독이 베트남 U-23 대표팀의 지휘봉을 잡는다.

image
22일 동남아시안게임 결승에서 볼 다툼을 벌이고 있는 베트남 축구대표팀 주장 도훙중(왼쪽). /AFPBBNews=뉴스1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