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목소리] 김도균 감독, “졌지만 선수들은 투혼을 보여줬다”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2.05.22 21:24 / 조회 : 155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수원] 박주성 기자= 김도균 수원FC 감독이 패배에도 선수들을 칭찬했다.

수원FC는 22일 오후 7시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14라운드에서 전북현대에 0-1로 패배했다. 이번 결과로 수원FC는 리그 11위에 머물렀다. 최근 5경기에서 2무 3패로 승리가 없다.

경기 후 김도균 감독은 “비록 지긴 했지만 처음에 말씀드렸던 것처럼 투혼을 발휘했다. 선수들도 최선을 다했다. 실점 장면에서 좀 아쉬운 건 안 맞았다면 그냥 나가는 골이었는데 운이 없었다. 실점 장면이 아쉽긴 하지만 선수들은 정말 최선을 다했다. 좋은 경기를 했다고 생각한다. 아쉬운 건 공격에서 세밀함, 날카로움이 무뎠다”고 전했다.

이어 “슈팅 기회도 꽤 있었고 유효슈팅도 상대보다 많았는데 결국 득점을 만들지 못했다. 그런 부분이 아쉽다. 상대도 후반에 지켰고 우리도 이승우, 김승준, 라스를 투입했는데 조금 더 날카로움을 보여주지 못한 게 아쉬운 것 같다. 상대보다 체력적으로 나을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3명의 선수가 날카로움을 보여주지 못한 것이 제일 아쉽다”고 털어놨다.

부상으로 쓰러진 김주엽에 대해서는 “심각한 부상인 것 같다. 십자인대가 파열됐다. 굉장히 아쉽다. 전반에 많은 활동량과 스피드, 투혼을 갖고 있는 선수인데 그런 선수가 다친 게 참 감독 입장에서는 아쉽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김도균 감독은 “쓴소리도 하고 좋은 얘기도 해주고 있는데 일단 울산전이 남아 있고 1위 팀을 상대하는 입장이 부담되기는 하지만 오히려 힘을 내라고 말했다. 남은 5일 동안 잘 준비를 해야 할 것 같다”며 인터뷰를 마쳤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