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 영화제 레드 카펫서 나체 시위.."강간을 멈춰라"

칸(프랑스)=김미화 기자 / 입력 : 2022.05.22 15:12 / 조회 : 960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AFPBBNews=뉴스1=스타뉴스


"Stop raping us"

칸 국제영화제 레드카펫 행사에 한 여성이 나체로 난입해 시위를 벌였다.

지난 20일(현지시각)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행사에서 영화 '레드카펫에 뛰어들었다. 영화 '삼천년의 갈망' 레드카펫 행사 진행 중 조지 밀러 감독과 배우 이드리스 엘바, 틸다 스윈튼이 레드카펫에 오르자 몸에 바디페인팅을 한 여성이 레드카펫에 난입했다.

이 여성은 우크라이나 깃발을 몸에 그리고, 가슴에 "우리를 강간하지마"라는 메시지를 적었다. 그녀의 몸에는 핏빛같은 빨간색 물감으로 손바닥을 그려넣기도 했다. 최근 우크라이나를 침략한 러시아군이 민간인 여성들을 성폭행한다는 이야기들이 계속해서 나오고 있는 가운데, 이에 분노하고 전세계적인 관심을 끌려는 퍼포먼스로 해석 된다.

칸 영화제 측은 이에 대해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았다. 칸 국제영화제 측은 지난 3월 러시아 대표단을 초청하지 않는다고 밝히며 우크라니나를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김미화 기자 letmei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