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리가 회장, “PSG의 음바페 재계약은 축구에 모욕”… 왜?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2.05.22 11:02 / 조회 : 139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회장 하비에르 타바스가 킬리안 음바페와 재계약한 파리생제르맹(PSG)에게 일침을 가했다.

타바스 회장은 22일(한국시간) 트위터를 통해 “PSG가 음바페와 거액의 재계약으로 무엇을 할 것인가”라며 운을 뗐다.

이어 “PSG는 최근 7억 유로(약 9,411억 원) 손실을 기록했고, 선수단에 연봉으로 6억 유로(약 8,067억 원) 이상 기록한 건 축구에 모욕이다”라고 이 재계약을 비난했다.

그의 화살은 나세르 알 켈라이피 PSG 회장에로 향했다. 타바스 회장은 “알 켈라이피는 슈퍼리그만큼 위험한 존재다”라고 저격했다.

음바페는 같은 날 PSG와 2025년 여름까지 재계약을 선언했다. 올 시즌 계약 종료와 함께 레알 마드리드(이하 레알) 이적을 앞두고 있었지만, 시즌 막판 극적으로 잔류를 선언했다.

타바스 회장의 속내는 리오넬 메시(PSG),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이후 슈퍼스타가 없는 라리가에 음바페가 레알로 가길 바랐다. 그러나 목전에 두고 무산되자 PSG의 재정을 두고 트집을 잡은 셈이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